KAI, 우주발사체 스타트업과 우주 서비스 사업화

18

이노스페이스와 워킹그룹 착수 회의

재사용 우주발사체 및 공중발사체 등 핵심기술 개발 협력

KAI와 이노스페이스가 우주발사 서비스 사업화를 위한 워킹그룹 착수 회의를 가진 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AI

KAI(한국항공우주산업㈜)는 3일 KAI 경남 사천 본사에서 우주발사체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와 우주발사 서비스 사업화를 위한 워킹그룹 착수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노스페이스는 2017년 설립된 우주발사체 스타트업으로 국내 유일의 하이브리드 로켓 독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우주항공청 개청과 뉴스페이스 시대에 발맞춰 재사용 우주발사체 및 공중발사체 등 국내외 시장에서 상업화할 수 있는 경제성 높은 우주발사 서비스를 위한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공동 사업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워킹그룹을 매월 정례화하고 상호 전문 분야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구체적인 협력구도를 수립하는 등 현실화 가능한 우주발사 서비스 사업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창한 KAI 우주사업연구실 실장은 “글로벌 우주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경제성 기반의 사업성 높은 우주발사체 기술과 플랫폼 확보가 시급하다.”라며 “이노스페이스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글로벌 우주기업들과의 협력도 확대해 민간주도 우주경제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