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스타벅스·삼성전자 용기 ‘순환자원 사용제품’ 인증

18

순환자원 사용제품 표시제 최초 인증

스타벅스에서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해 만든 쟁반(tray) 모습. ⓒ환경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주)SCK컴퍼니 ‘스타벅스 커피박 트레이(tray)’와 삼성전자(주) 온양사업장 IC 트레이’를 순환자원 사용제품으로 표시할 수 있도록 4일 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순환자원 사용제품 표시제도’는 따라 품질인증을 받은 순환자원을 일정비율(10%) 이상 원료로 사용한 제품의 포장 및 용기 등에 순환자원 사용제품임을 표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순환자원 사용제품 확인을 받은 경우 제품 포장이나 용기 등에 ‘순환자원 사용제품, 환경부’라는 내용을 표시할 수 있다.

국내 1호 순환자원사용제품 확인서를 받게 될 스타벅스 커피박 트레이는 제품 제조 원료 20%를 커피 찌꺼기로 만든 쟁반이다. 삼성전자 IC 트레이는 삼성전자 온양사업장 반도체 공정에서 사용한 폐 IC 트레이를 분쇄해 원료(12%)로 사용한 제품이다.

환경부는 순환자원 사용제품 표시 제품을 공공기관에서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등 순환자원 사용 활성화와 소비자 인식 개선을 유도할 계획이다.

유승광 환경부 자원순환국장은 “세계가 기후위기와 공급망 위기 극복을 위해 순환경제로 전환 경주에 돌입했다”며 “순환자원 사용제품 생산과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