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토 연 3cm씩 움직여”…지각변동량 공개

19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이 3일부터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에서 국토의 일 단위 변화량을 공개한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이 3일부터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에서 국토의 일 단위 변화량을 공개한다.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은 2020년에 구축돼 내부 연구용으로 운영돼 왔다.

전국 상시관측소에서 GPS 등 항법위성의 신호를 24시간 수신해 국토의 정밀한 위치를 계산하고 지각변동량을 분석하는 시스템인데 이번 개편을 통해 일반인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최적의 관측기간 등 기본 분석값을 제공한다. 국토부 외 기관의 관측소까지 추가로 연결해 더욱 조밀한 분석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편,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을 통해 그동안 누적된 국토의 지각변동량을 확인한 결과 우리 국토는 동남쪽인 하와이 방향으로 연 3.1cm 가량 일정한 속도로 움직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특히 시스템에서 연간 변화추세뿐 아니라 일 단위 계산결과도 확인할 수 있어 우리나라 주변에 지각변동을 유발하는 강진이 발생할 경우 국토에 미친 영향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 일 단위로 계산한 정밀좌표는 국가기준점의 위치가 안정적인지 감시하고 향후 지각변동량 누적 시 기준 좌표계를 변환하는 데에도 활용할 수 있다.

조우석 국토지리정보원장은 “GNSS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으로 다양한 측량 및 지구물리 연구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정밀한 위치기준을 정립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