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스타트업 모라이, 독일 법인 설립…유럽 시장 공략 강화

20
자율주행 스타트업 모라이, 독일 법인 설립…유럽 시장 공략 강화
2024 유럽 자율주행차량 기술 박람회에서 소개할 모라이의 시뮬레이션 기술. 사진제공=모라이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전문기업 모라이가 유럽 및 EMEA(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비즈니스를 확대하기 위해 독일에 법인을 설립했다고 3일 밝혔다. 지사장으로는 모빌리티 산업 전문가인 토마스 군취니크를 영입했다.

자율주행 시뮬레이션과 디지털 트윈 분야에서 국내 시장을 이끌어 가고 있는 모라이는 현대자동차그룹, 삼성중공업, 삼성엔니지어링 등 현재 120여 이상의 기업 및 연구소, 대학 등에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공급하고 있다. 이러한 국내 시장에서의 성장을 기반으로 미국 및 유럽, 중동 지역으로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글로벌 비즈니스에 맞춰 내부 조직을 전환하고, 필요 인원 충원 등 글로벌 시장 경쟁력 제고에도 힘쓰고 있다. 이번 독일 법인 개소와 더불어 현지 전문 인력 채용을 통해 시장 진입 전략(Go-To-Market)을 강화할 계획이다.

토마스 군취니크 지사장은 모라이의 독일을 비롯한 EMEA 비즈니스 운영을 이끈다. 지역 내 시장 확장과 고객 관계 구축 및 기업, 연구소, 표준화 기관, 규제 기관과의 전략적 제휴 강화를 담당하는 것이다. ADAS와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가상 검증 분야의 전문가인 토마스 군취니크는 모라이에 합류하기 전에 모빌리티 및 기타 산업 분야의 개발, 시뮬레이션 및 테스트 솔루션 전문 기업인 AVL List GmbH에서 개발 및 검증 도구와 방법 분야에서 다양한 직위를 역임했다.

정지원 모라이 대표는 “이번 독일 법인 설립과 토마스 군취니크 지사장 합류는 모라이가 유럽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을 확장하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