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과일류·식품원료 관세 인하 하반기까지 연장 검토

42
당정, 과일류·식품원료 관세 인하 하반기까지 연장 검토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한덕수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7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 한 총리, 황 비대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정점식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정부가 체감 물가 안정을 위해 6월 종료 예정인 과일류와 식품 원료 과세 인하를 하반기까지 연장할 전망이다. 또 배추와 무 등 채소류와 복숭아·수박 등 과일류 비축을 추진하고 여름철 농산물 생육 관리에 나선다.

정부와 대통령실, 국민의힘은 2일 오후 국회에서 ‘제17차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물가 둔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체감 물가가 부담되는 수준이란 점에 공감하며 관련 대책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날 당에서는 국민 체감도 높은 먹거리 물가 안정을 위해 이달 종료 예정인 신선과일 등 과일류와 주요 식품 원료에 대한 관세 인하를 하반기까지 연장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 역시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또 당은 배추는 1만 톤, 무는 5000톤 이상 비축 추진을 제안했다. 또 배추 예비묘 200만 주 이상을 확보하고 농식품부·농진청·농협 등 유관기관이 협력하여 선제적으로 여름철 농산물 생육관리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당은 식품·외식 업계에 가격 인상 자제를 촉구했다. 또 어려운 시기 서민경제를 위해 업계 스스로 원가 절감 노력을 통한 인상요인 자체 흡수, 인상폭 최소화, 자체 할인 등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업계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에서 할당관세, 세제 지원 등 업계의 원가 부담 경감 지원을 지속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밖에 당은 의식주 등 민생밀접 분야는 공정위 주도로 시장 모니터링 전담팀을 지속 운영해서 업계의 불공정행위 감시를 강화해줄 것을 촉구했다.

당은 저출생 대응, 민생 살리기 등 31개 민생패키지 법안 추진에 정부도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민생 안정을 위해 당정 공동으로 민생경제안정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