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한국 전체 경제성장 기여도 86%…무협 보고서

28

무협 ‘2023년 수출의 국민경제 기여 효과 분석’ 보고서 발간

2023년 경제성장률 1.36% 중 수출이 1.17%p로 86% 기여

GDP 대비 수출액 비중 35.7%, 2020년 이후 최고치 기록

HMM 컨테이너선이 부두에 정박돼 컨테이너들을 싣고 있다. ⓒHMM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이 생산·부가가치·고용 유발에 크게 기여하면서 한국 전체 경제성장의 핵심적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일 발표한 ‘2023년 수출의 국민경제 기여 효과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도는 1.17%p로 2023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1.36%)의 86.1%를 수출이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실질 국내총생산(GDP)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2020년대 들어 가장 높은 35.7%에 달했다.

우리나라 수출의 생산유발액은 2020년 이후 연평균 7.4% 증가해 지난해 1조2000억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2023년 총수출액 대비 생산유발액으로 산출한 생산유발도는 1.94배에 달해 202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자동차 수출의 생산유발액은 2313억 달러로, 2022년 대비 21.7% 증가했으며, 생산유발도 역시 평균치(1.9배)를 크게 상회하는 2.5배로 나타났다.

총수출이 국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부가가치율은 64.6%로 2022년 대비 0.4%p 상승했다. 2022년 우리나라 부가가치 유발액 1위 품목은 반도체였으나, 지난해 자동차의 부가가치 유발액(659억 달러)이 반도체(622억 달러)를 상회했다.

2023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취업자 2842만 명 중 수출과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취업자는 483만 명으로, 전체 취업자의 17.0%를 기록했다. 지난해 수출 100만 달러당 취업 유발 인원은 7.6명으로, 수출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2022년의 기록(7.3명)을 넘어섰다.

조의윤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자동차, 일반목적용 기계 등 경제 파급효과가 큰 품목의 수출 호조로 수출의 국민경제 기여가 크게 나타났다”면서 “일자리 창출효과가 큰 산업 및 고부가가치 산업의 육성을 통해 우리 경제성장의 보루인 수출의 고도화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