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빚 많은 기업 36곳…쿠팡·호반건설·에코프로 신규 편입

23

전년 말 기준 은행의 기업 신용공여잔액 1875조원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본원 전경. ⓒ금융감독원

빚이 많아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 구조를 평가받아야 할 기업집단 36곳이 선정됐다. 쿠팡, 호반건설, 에코프로, 셀트리온이 올해 새로 편입됐고 현대백화점, 넷마블, 태영 등은 제외됐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총차입금이 2조1618억원 이상이고, 은행권 신용공여 잔액이 1조3322억원 이상인 36개 계열기업군을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금감원은 매년 총차입금과 은행권 신용공여가 일정금액 이상인 계열기업군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하고 있다. 전년 말 총차입금이 전전년도 명목 국내총생산의 0.1%이상이면서, 전년말 은행권 신용공여잔액이 전전년말 전체 은행권 기업 신용공여잔액 대비 0.075%가 넘는 기업그룹이 대상이다.

주채무계열로 선정되면 주채권은행으로부터 재무구조 평가를 받아야 하고, 평가 결과가 미흡하면 재무구조개선 약정 체결 등 신용위험 관리 대상이 된다.

다만, 주채무계열 선정은 절대적인 신용공여액이 많다는 의미로 당장 재무 구조가 부실하다는 뜻은 아니다.

전체 주채무계열의 수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2개가 줄어들었다. ▲쿠팡 ▲호반건설 ▲에코프로 ▲셀트리온 4개사가 신규 편입된 반면 ▲현대백화점, ▲넷마블 ▲DN ▲세아 ▲태영 ▲대우조선해양 계열은 제외됐다.

상위 5대 주채무계열(총차입금 기준)은 ▲SK ▲현대자동차 ▲삼성 ▲롯데 ▲LG 순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해 SK와 현대자동차, 삼성과 롯데의 순위가 변동됐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의 기업 신용공여잔액은 1875조원으로 2021년말(1612조5000억원) 대비 98조7000억원 증가했다.

전체 주채무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액은 338조9000억원으로 전년 주채무계열(38개, 322조6000억원) 대비 16조3000억원(5.1%) 늘었다. 총차입금은 641조6000억원으로 전년 주채무계열(38개, 609조7000억원) 대비 31조9000억원(5.2%) 증가했다.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36개 기업그룹에 대해서는 우리·KDB산업·신한·하나·KB국민은행 등 5개 주채권은행이 재무구조평가를 실시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성평가시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잠재 리스크를 충분히 반영하는 등 엄정한 평가가 이루어지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평가결과가 부채비율 구간별 기준점수 미만인 기업그룹은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체결하고, 기준점수의 110% 미만인 곳은 정보제공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채권은행은 약정 체결 계열의 자구계획 이행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대기업그룹의 신용 위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