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라오스·몽골과 도로·철도 인프라 협력 강화

27
국토교통부가 국제개발협력사업(ODA)을 통해 라오스, 몽골과 도로·철도 인프라 협력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데일리안 DB

국토교통부가 국제개발협력사업(ODA)을 통해 라오스, 몽골과 도로·철도 인프라 협력을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라오스에는 도로포장 관련 설비·기술과 함께 한국형 도로 설계 기준을 제공하고 몽골에는 광물자원과 연계한 철도망 계획 수립 및 한국형 철도관리시스템 등을 지원함으로써 해외 도로·철도 시장 진출 확대를 도모한다.

앞서 국토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해외건설협회 등으로 구성된 라오스 ODA 협력 출장단은 지난달 28일 오전 라오스 현지에서 열린 도로 포장용 건설재료 생산설비 전달 기념식에 참석하고 후속 사업 발굴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국토교통 ODA 사업인 ‘라오스 도로건설 및 관리기반 자립화 사업’(2021~2024)을 통해 비포장 도로 비율이 높아 도로 환경이 열악한 라오스에 도로 포장 점검 장비를 제공하는 한편, 한국형 도로 건설기준을 라오스 환경에 맞춰 제공하고 교육하는 등 라오스의 도로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 중이다.

이번 생산설비 전달 기념식은 우리 기업의 기술로 이뤄진 도로포장용 건설재료 플랜트 및 다짐장비 등을 라오스 정부에 공여하는 행사로 장기적으로 도로 분야에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 시공사, 설계사, 플랜트 제작사 등이 라오스뿐만 아니라 주변국 해외건설 시장에 진출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에 참석한 응암빠송 무앙마니 라오스 공공교통사업부 장관은 “한국의 도로 기술 노하우 전수에 감사를 표하며 양국 간 인프라 교류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양국 정부 간 면담(5.27, 5.28)을 통해 라오스 도로건설 시장 진출을 위한 정부-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방안 등을 논의하는 한편, 루앙 프라방 공항 등 우리기업의 주요 관심 사업에 대해서도 협의했다.

한편, 국토부, 한국철도공사, 한국교통연구원 등으로 구성된 몽골 ODA 협력 출장단은 지난달 30일 몽골 현지에서 ‘몽골 철도개발전략 수립’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국토교통 ODA 사업인 ‘몽골 철도개발전략 수립 사업’(2021.~2024)은 몽골의 주요 광산 거점 지역을 잇는 철도망 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코레일,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유신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광산과 연계한 몽골의 철도망 계획, 노선 타당성 조사, 물류 연계 방안, 사업 현실화를 위한 PPP사업 모델을 제시했다.

이번 사업에서 도출된 몽골 철도 개발전략을 토대로 우리 공공기관과 민간 기업이 몽골 철도 건설 및 운영 분야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문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국토교통 ODA 사업은 2013년 약 30억원 수준에서 현재 약 300억원 규모로 성장했으며 개발 도상국과 인프라 협력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수행 중”이라며 “아시아는 누적 수주 2위 지역이자 ODA 중점 협력지역으로 특히 교통 인프라 분야에서 ODA 사업을 활용해 시장 진출기반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