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은행 주담대 올해 1분기에만 5조원↑

32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3사 이미지. ⓒ연합뉴스

인터넷전문은행에서 나간 주택담보대출이 올해 들어 석 달 동안에만 5조원 가까이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시작된 대환대출 플랫폼 경쟁에서 주도권을 잡은 영향이 가시화하는 모습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케이·토스뱅크 등 인터넷은행 3사의 전·월세대출을 포함한 주담대 잔액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약 31조396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7.9%(4조7700억원) 늘었다.

은행별로 보면 카카오뱅크의 주담대 잔액은 24조2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13.6%(2조9000억원) 증가했다. 케이뱅크의 주담대 잔액 역시 6조2400억원으로 26.8%(1조3200억원) 늘었다. 토스뱅크는 지난해 9월 처음으로 전·월세보증금 대출만 출시한 상태로, 아직 주담대는 취급하지 않고 있다.

올해 오픈한 주담대·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에서 낮은 금리를 내세운 인터넷은행의 선전이 두드러졌다는 평이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지난 3월 25일 기준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 시장점유율은 31%, 전월세보증금 대출 갈아타기 시장점유율은 46%에 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