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금공 사장 “PF지원 위한 신규 보증상품 개발”

28

‘2024 HF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이 31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창립 20주년 기념 ‘2024 주택금융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이 “주택연금 가입요건 등을 완화하고 정상 PF사업장에 대해 추가 지원 할 수 있도록 신규 보증 상품을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사장은 31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주택금융 20년 성과와 향후 과제’를 주제로 열린 ‘2024 HF 주택금융 컨퍼런스’에서 “사회적 배려층과 실수요자의 주거안정을 위한 포용적 주택금융을 적극 실천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금공은 이날 행사에서 창립 20주년을 맞아 그간의 역사를 돌아보고 공사의 창립과 발전에 기여한 인사에 대한 감사패 수여 등의 시간을 가졌다.

최 사장은 “오늘 컨퍼런스는 주택금융공사가 설립되고 지난 20년간 공사가 실행해온 주택금융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한 지혜와 역량을 모으는 자리로 의미 있고 유용한 주택금융 정책 논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축사에서 “2004년 창립부터 지금까지,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시장성과 공공성 사이의 균형을 지켜나가며 우리나라 주택금융 시장의 대들보 역할을 해왔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주택금융의 핵심기관으로서 주택금융공사는 변화를 기회로 삼아 다양한 혁신을 선도해 나가야 한다”며 “청년층 주거안정 방안, 장기고정금리 상품 확대 추진, 주택연금 활용도 및 가입률 제고” 등을 당부했다. 이어 “금융위에서도 주택금융공사의 모든 노력에 대해 항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환 서강대학교 명예교수는 기조연설에서 “공사는 장기고정금리 대출 공급, 주택대출채권 유동화, 주택연금 공급 등으로 주택금융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안정적 정책모기지 공급과 금융 포용성 확대, MBS 발행 확대 및 투자기반 강화, 핀테크 활용도 제고 등을 추진해 국민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수준 향상에 기여하고 수요에 부응하는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고제헌 주금공 정책연구팀장은 “최근 OECD 국가들의 주택구입수요 지원에 대한 공적개입도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보다 높아졌으며, 우리나라 역시 주택구입부담 증가로 지원정책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한국 고유 특성인 임차보증금을 매개로 한 가계 간 자금조달 및 자산형성을 고려한 주택금융정책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병국 주금공 연구기획팀장은 “현 PF위기 원인을 국내 PF의 고유성 때문”이라고 진단하고 “금융시장에서 이를 반영한 한국형 부동산개발 사업평가모델을 도입하고, 이를 통해 PF시장 정상화 토대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주금공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을 바탕으로 미래의 공사 역할과 방향을 적극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