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삼성전자 등 코스피 대형사 12곳과 ‘밸류업’ 간담회

10

현대차·SK 등 전략·재무담당 임원 의견 청취

정은보 이사장 “선도적 참여로 동참 확산” 당부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 전경.ⓒ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31일 이사장 주재로 ‘기업 밸류업을 위한 코스피 대형 상장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코스피 대형 상장기업들은 삼성전자를 비롯해 롯데지주, 신한지주, 우리금융지주, KT, 한화, 현대자동차, GS, HD현대, LG, POSCO홀딩스, SK 등 12곳이다.

이번 간담회는 코스피 대형 상장기업 12개사의 전략·재무담당 임원 등을 대상으로 지난 27일 시행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와 관련해 기업의 의견을 청취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은보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다양한 시장참가자의 의견수렴을 거쳐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을 마련·시행했고 시행일인 지난 27일 KB금융이 기업가치 제고 계획 예고 공시, 28일 키움증권이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를 제출하는 등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기업들의 동참 분위기 확산을 통해 프로그램을 안착시키는 것이 중요한 만큼 대형 상장기업들이 선도적으로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협조를 당부하면서 “여러 상장기업들의 기업가치 제고 계획 검토·수립 과정이 시작된 것만으로도 우리 자본시장의 밸류업을 위한 첫 걸음을 뗀 것”이라고 프로그램의 의의를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상장기업 임원들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방향성과 필요성에 대해 공감을 나타냈다.

또한 이들 기업은 경영진·이사회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 내용과 진행상황을 보고·공유하고 있다고 전달했다. 이와 함께 기업가치 제고 계획은 기업경영의 큰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고 시장참여자들과 소통의 창구라는 점에서 빠른 공시 등 속도에 집중하기보다는 진정성 있는 고민과 검토를 거쳐 의미 있는 공시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예고공시 제도가 마련돼 있는 만큼 단계적 공시(예고공시→본공시)를 통해 기업 내·외부의 공감대를 충분히 형성하고 시장의 관심을 유지하며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거래소 측은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가 막 시작됐는데 많은 상장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장의견을 경청하고 소통할 것”이라며 “이사회 멤버 대상 안내 프로그램, 공시담당자 교육 및 중소 상장기업 대상 컨설팅·영문번역 제공 등 상장기업의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