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성본부, KPC CEO 북클럽 상반기 프로그램 종료

27

설혜심 연세대 교수 저자 직강 진행

총 8회 개최…의학·생명과학 등 다뤄

지난 3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상반기 마지막 ‘한국생산성본부(KPC) CEO 북클럽’ 모습. 설혜심 연세대학교 교수가 ‘서양이 은폐한 세계상품 인삼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KPC

한국생산성본부(KPC)는 지난 3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상반기 마지막 ‘KPC CEO 북클럽’을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이날 강연은 설혜심 연세대학교 교수가 ‘서양이 은폐한 세계상품 인삼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저자 직강을 펼쳤다.

KPC CEO 북클럽은 12월까지 8개월 간 격주 목요일 조찬 세미나로 총 16회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상·하반기로 나뉘어 열리며 오늘 8회 차 강연을 마지막으로 상반기 프로그램이 종료됐다.

상반기 북클럽에서는 김현진 서울대학교 교수, 오화석 배재대학교 교수, 안철우 연세대학교 교수, 김응빈 연세대학교 교수, 우정아 포스텍 교수, 김동재 연세대학교 교수, 황지영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교수 등이 글로벌, 의학, 생명과학, 미술, 경영경제, 서양사 등 다양한 분야의 주제로 강연했다.

하반기에는 사회문화, 우주과학, 음악 등 주제 강연이 예정돼 있다. 오는 8월 29일 첫 강연에서는 노벨상에 대해 다룬다.

설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 17세기 후반 세계 교역에서 큰 주목을 받았음에도 서구 역사학에서는 잊히게 된 인삼의 역사를 복원해 설명했다.

그는 동양의 뛰어난 추출 기술에 대한 열등감 등 서구 역사학에서 인삼을 다루지 않게 된 이유를 공유하고 상품의 문화적 중요성에 대한 강조와 함께 상품의 스토리에 주목할 것을 당부했다.

정갑영 KPC CEO북클럽 총괄디렉터 고문은 “상품은 경제적일 뿐만 아니라 문화적이어야 한다”며 “스티브 잡스는 ‘우리는 상품을 만드는 것 이 아니라 문화를 창조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는데 스마트폰으로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이 완전히 바뀐 것처럼 문화를 창조할 때 상품이 오랫동안 가치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