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기술보증기금과 업무협약…기술이전 지원 등

24

물 기업 국내외 판로 확보

한국수자원공사와 기술보증기금이 대기업-중소벤처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는 지난 29일 대전 본사에서 국내 물산업 육성을 위해 기술보증기금(KIbo)과 ‘대기업-중소벤처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2021년부터 공공과 민간이 관리하는 인프라를 중소벤처기업에 개방해 혁신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인 ‘K-테스트베드’를 총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755건의 실증수요 발굴 등과 함께 참여기업 연구·개발 지원, 제품·기술 성능 확인에 더해 판로개척까지 지원한다. 물기술 초격차 견인과 국내 물산업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협약은 한국수자원공사와 기술보증기금이 우수한 제품·기술개발에도 수요처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혁신 물기업 판로지원 확대를 위해 협력하고자 마련했다.

협약 주요 내용은 ▲대기업-중소벤처기업 간 ESG 실현 생태계 구축 ▲중소벤처기업 기술과 대기업 수요기술 정보공유 및 수요 매칭 ▲공정한 기술이전 지원 ▲해외 진출 지원 ▲매칭기업 대상 후속 기술 개발 등 지원 등 5개 분야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기후변화시대 핵심 해법인 물기술이 도용 또는 기술 탈취 우려 없이 안전하게 거래되고 혁신 물 기업이 국내외 판로를 더욱 확보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혁신 물기술은 기후 난제를 해결할 주요 기술”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혁신 물기술을 보유한 국내 물 기업이 기술에 대한 권리를 안전하게 보호받고, 국내 물산업 성장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