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로또 1등 평균 21억 원…29% “아무에게 알리지 않는다”

17
지난해 로또 1등 평균 21억 원…29% “아무에게 알리지 않는다”
자료제공=기재부 복권위

지난해 로또 1등에 당첨된 이들의 1인당 평균 수령 금액이 약 21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45개의 번호 중 가장 많이 나온 번호는 43번(192회)이었다. 1등에 당첨된 사람들 중 29%는 설문조사에서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최근 로또 1등 당첨금 상향조정에 대해서는 “현재 내부적으로 검토한 것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30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3년 로또복권 1등 당첨자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기재부 복권위에 따르면 최근 10회차 로또 판매 평균 건수는 약 1억 건이다. 로또 도입 초기 회차 평균 200만 건이 판매됐던 것보다 50배 많은 수치다. 복권위 관계자는 “판매 건수가 상당하다보니 당첨자가 여러면 나오는 경우도 생긴다”며 “대신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이월되는 경우는 드물어졌다”고 설명했다.

기재부 복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1등 당첨 확률은 814만 분의 1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로또 1등 당첨은 총 646건으로 평균 수령 금액은 21억 원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 당첨자가 전체의 33%로 가장 많았다. 남성 1등 당첨자가 75%로 여성의 3배에 달했다.

1등 당첨자의 46%는 당첨 사실을 배우자에게 알리겠다고 답했다. 자식에게 알리겠다는 비율은 16%였다. 반면 응답자의 29%는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등 당첨자들 중 당첨금을 주택이나 부동산을 구입하는 데 사용하겠다는 비율이 35%로 가장 높았다. 대출금 상환에 쓰겠다는 답변은 전체의 32%였다. 부모님이나 주변 가족을 돕는데 사용한다는 비율은 12%였다.

지난해 로또 1등 평균 21억 원…29% “아무에게 알리지 않는다”
자료제공=기재부 복권위

한편 기재부는 로또 1등 당첨금을 조정하는 방안은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앞서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27일 기자간담회를 하며 로또 당첨금 상향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의견을 수렴해야 할 이슈”라고 원론적인 답변을 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이 발언을 두고 정부가 로또 당첨금 상향을 검토하는 것으로 해석해 논란이 됐다.

이장로 기재부 복권위원회 사무처장은 “당첨금 상향 조정은 현재 어떻게 하겠다고 검토한 것이 없다”며 “(판매 수수료 상향도) 검토한 적 없다. 판매 수수료를 올리려면 당첨자 수를 줄여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매장을 선정할 때 30~4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인데 판매 수수료율이 오르면 과당 경쟁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로또 1등 평균 21억 원…29% “아무에게 알리지 않는다”
자료제공=기재부 복권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