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개인투자용국채 업무시스템 개시 기념행사 개최

21
이순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왼쪽에서 여섯 번째)이 30일 서울사옥에서 개인투자용국채 업무시스템의 개시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순관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신용출 예탁원 감사, 박용주 한국재정정보원 원장, 강남이 한국은행 금융업무실장,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 이 사장, 허선호 미래에셋증권 부회장, 강구현 예탁원 전무, 이인석 예탁원 상임이사.ⓒ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이 30일 서울사옥에서 개인투자용국채 업무시스템의 개시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에는 이순호 예탁원 사장과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 강남이 한국은행 금융업무실장, 박용주 한국재정정보원 원장, 허선호 미래에셋증권 부회장 등 내·외빈 40여명이 참석했다.

개인투자용국채란 개인의 안정적 자산 형성을 위한 목적에서 매입자격을 개인으로 한정해 발행하는 국채를 뜻한다. 예탁원은 국채법에 따라 개인투자용국채의 사무처리기관으로 지정됐다.

이번에 개시된 시스템은 개인투자용국채 관련 사무를 처리할 수 있는 통합 금융 인프라로 개인투자용국채의 발행부터 원리금 상환, 말소까지 모든 과정을 집중 처리하게 된다.

예탁원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개인투자용국채 사무처리기관 업무시스템 구축과 한국재정정보원·한국은행과의 네트워크 연계를 추진해왔다. 올해는 판매대행기관으로 선정된 미래에셋증권 등 관계기관의 통합테스트 등을 거쳐 업무시스템을 개시했다.

예탁원은 다음달 개인투자용국채 발행 이후 내년 중도환매 등이 안정적으로 처리되도록 판매대행기관 개발 일정에 맞춰 오는 8월까지 상환 테스트를 실시한다. 사무처리기관 공고사항과 개인투자자를 위한 정보를 통합 제공하기 위한 전용 홈페이지도 올 하반기 중에 열 예정이다.

이순호 사장은 “앞으로도 개인투자용국채와 새로운 투자환경이 국민 곁에 안정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책당국, 시장 참가자와 긴밀히 협력하며 국채시장 성장의 동반자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