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제1회 개인정보 기술포럼 세미나’ 개최

34
개인정보위 '제1회 개인정보 기술포럼 세미나' 개최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30일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서울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제1회 개인정보 기술포럼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미나 주제는 ‘데이터 경제시대의 핵심기술, ‘합성데이터’ 안전 활용 방안’이다. 개인정보위는 “인공지능(AI) 일상화로 데이터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안전한 데이터 확보를 위한 ‘골드러시’가 심화되고 있다”면서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 산업적 활용도가 높은 ‘합성데이터’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높아졌다”고 포럼 취지를 설명했다.

세미나는 △합성데이터의 의미와 국내외 발전 동향 △통계 및 AI 기반 합성데이터 생성기술과 검증 방법 △개인정보위와 서울시의 합성데이터 생성‧개발 사례 등에 대한 각계 전문가의 발표로 진행된다. 패널토론은 ‘개인정보 안전 활용 및 활성화를 위한 합성데이터 기술의 주요 쟁점과 과제’를 주제로 각 업계의 역할과 추진 과제 등이 다뤄진다.

최장혁 개인정보위 부위원장은 “합성데이터는 대표적인 개인정보보호강화기술(PET)로 AI 혁신성장을 주도하면서 안전한 개인정보 활용을 담보할 수 있는 주요한 방법”이라면서 “개인정보위는 합성데이터 관련 규율체계를 구축하고, 합성데이터 생성‧검증 기술에 대한 R&D 사업을 추진하는 등 합성데이터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