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32% 감축”

26
삼성바이오로직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32% 감축”
삼성바이오로직스 2024 ESG 보고서.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32% 감축한다.

30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4 ESG(환경·사회·거버넌스)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네 번째 발간된 보고서로 회사는 사회·환경적 영향의 중대성과 재무적 중대성을 함께 평가하는 ‘이중 중대성 평가’를 확대하는 등 글로벌 ESG 공시 트렌드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보고서를 통해 사업장, 공급망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2030년까지 각각 32%, 36% 감축하고, 용수 재사용률 20%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회사는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BAU) 대비 재생에너지 100% 사용(RE100) 달성률 24.8%를 기록했다.

자연자본(TNFD) 공시 대응을 위한 전략과 과제도 처음 공개됐다. 자연자본은 자연, 물, 토양, 광물 등으로 생물다양성과 관련한 중요한 지속가능성 사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수자원, 폐기물, 오염물질, 생물다양성 등에 기반한 자연 관련 영역별 중점 추진 과제와 전략 등으로 구성됐다. 이 밖에 중장기적인 안전·보건 경영을 위한 실행 과제 로드맵, 이사회 독립성, 투명성 제고 성과 등도 보고서에 포함됐다.

삼성바이오는 지난해 171곳의 협력사가 ESG 평가에 참여해, 재작년(46개)보다 약 3.7배 증가했다고 전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꾸준하고 투명한 ESG 경영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실현하기 위한 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32% 감축”
삼성바이오에피스 2024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표지. 사진제공=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도 이날 ‘2024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행했다. 2021년 첫 번째 보고서 발간 이후 세 번째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다. 보고서를 통해 회사는 ‘의약품 접근성 확대’ ‘연구개발(R&D) 혁신’ ‘제품 품질 및 환자 안전’ 등의 중요 이슈를 도출하고 관련된 사업 성과를 알렸다.

의약품 접근성과 관련해서는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합리적 가격으로 고품질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을 공급해 환자의 의료 비용 등을 완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R&D 분야에 대해서는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확대,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 발굴, 개발 플랫폼 고도화, 바이오 전문가 양성 등 활동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제품 품질, 환자 안전 개선과 관련해서는 의약품 전체 주기를 감독하는 품질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품질 리스크를 예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책임경영과 기업윤리를 실천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성장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