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 미국테크 TOP10 ETF’ 상장 7일 만에 150억 순매수

27
‘SOL 미국테크 TOP10 ETF’ 상장 7일 만에 150억 순매수

신한자산운용 ‘SOL 미국 테크 TOP10 상장지수펀드(ETF)’가 연금을 포함한 개인투자자들의 순매수로 상장 일주일 만에 150억 원이 몰렸다고 30일 밝혔다.

SOL ETF는 국내 최초 월 배당 ETF인 ‘SOL 미국S&P500’과 함께 ‘SOL 미국나스닥100’, ‘SOL 미국테크 TOP10’을 연이어 상장하며 미국 대표지수 투자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SOL 미국 테크 TOP10 ETF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주식 중 테크 관련 기술주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이다. 구성 종목은 국내 투자자에게 익숙한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알파벳(구글), 아마존, 메타, 테슬라 등이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시장에 이미 미국 빅테크에 투자할 수 있는 상품들이 다양한 상황에서 연금투자자들의 장기수익률 극대화를 위한 보수 합리화 전략이 개인투자자의 투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며 “미국 대표지수 상품의 경우 매매차익과 분배금에 대한 과세 이연 효과가 있는 연금계좌에서 특히 활용 매력이 높기 때문에 SOL 미국 테크 TOP10 ETF가 장기 적립식으로 연금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자산운용은 지난해 ‘SOL AI반도체소부장’, ‘SOL 조선TOP3플러스’ 등 국내 투자 라인업 구축에 힘썼다면 올해는 해외투자 라인업을 보강하고 있다. 이를 위한 상품 개발과 리서치를 통해 인공지능(AI)를 비롯한 성장주 투자, 인컴형, 혼합형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신한자산운용은 지난해 신규 상장한 14개 상품 중 절반을 국내주식형 상품으로 구성했다. 올해는 상장한 8개 상품 중 5개가 해외주식형이다. 2022년 말 상품 22개, 순자산 7300억 원에서 최근 상품 44개, 순자산 4조 2000억 원으로 확장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