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 구입 가구 역대 최고…한달 평균 지축액이…

45
복권 구입 가구 역대 최고…한달 평균 지축액이…
연합뉴스

지난 1분기 복권을 구매한 가구가 10집 중 1집꼴로 비중이 최근 5년간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복권 구매로 한 달에 평균 7천300원어치를 지출했다.

30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1분기 로또·연금복권·경마·경륜 등의 복권을 구매한 가구는 221만2천가구로 조사 대상 가구(2천183만4천가구)의 10.1%를 차지했다.

10가구 중 1가구꼴로 복권을 산 것으로 이는 2020년 이후 같은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비중이다.

복권 구매 가구 비율은 1분기 기준 2020년 9.3%, 2022년 8.8% 등으로 8∼9%대를 기록해왔다.

지난 1분기 복권을 구매한 가구가 한 달에 평균 복권 구입으로 지출한 금액은 7천321원이었다. 작년 같은 분기(7천550원)보다는 3.0% 감소했다.

소득 분위별로 보면 복권을 구매한 가구(221만2천가구) 가운데 3분위에 해당하는 소득 상위 40∼60% 가구가 50만6천가구로 22.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4분위(22.8%), 5분위(22.4%), 2분위(17.3%), 1분위(14.6%) 순이었다. 중산층·고소득층·저소득층의 순으로 복권 구매가 많았던 셈이다.

월평균 복권 구매 지출도 3분위가 8천758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2분위(7천747원), 5분위(7천651원), 1분위(6천265원), 4분위(5천905원) 순이었다.

작년 1분기와 비교해보면 2분위는 지출 금액이 1천717원(28.5%), 3분위는 1천82원(14.1%), 5분위는 692원(9.9%) 각각 늘어난 반면, 1분위는 1천674원(21.1%), 4분위는 3천2원(33.7%) 각각 감소했다.

최근 정부는 로또 당첨금 증액에 대해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로또 당첨금을 올리고 판매수익금으로 소외계층 지원을 늘리는 방안을 두고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보겠다는 것이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지난해 ‘복권 가격의 결정’이라는 보고서에서 로또 복권 도입 초기 한 게임당 가격은 2천원으로 당시 1등 평균 당첨 금액이 56억원이었으나, 한 게임당 가격이 1천원으로 인하된 이후 1등 평균 당첨 금액은 24억원으로 줄었다고 지적했다.

조세연은 그러면서 로또 복권의 한게임당 적정 가격 수준을 현재 1천원보다 높은 1천207원으로 산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