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출자 수출전문법인, 원전 기자재 수출 2000만 달러 돌파

17

협력 중소기업 기자재 수출 통해 원전 생태계 발전 기여

원전 기자재 수출 누적 2000만 달러를 기념해 29일 서울 반얀트리 클럽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은 협력중소기업들의 수출 지원을 위해 설립한 한수원KNP가 원전 기자재 수출 누적 2000만 달러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수원KNP는 한수원과 41개 협력중소기업이 출자해 지난 2015년 설립됐다. 협력중소기업의 제품을 직접 수출할 뿐 아니라 수출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을 지원하고 있다.

2019년 3월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에 훈련용 시뮬레이터를 최초로 수출한 이후 2022년 11월 수출 1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이후 약 1년 6개월만에 수출 2000만 달러 달성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원전 기자재 수출 누적 2000만 달러를 기념해 이날 서울 반얀트리 클럽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수출 유공기업 대표 등 70여명이 자리해 세계시장에서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힘쓰고 판로개척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정용석 한수원 기획본부장은 “한수원KNP의 2000만 달러 달성은 한수원과 KNP, 협력기업이 한 팀이 되어 해외 판로개척이라는 목표를 위해 함께 뛴 노력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한수원KNP를 중심으로 국내 많은 원전 강소 기업들이 세계 무대로 뻗어나가는 기회의 장이 열릴 수 있도록 한수원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