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마쓰다·스바루, 3사 힘 합쳤다… “전동화 엔진 개발 협력”

25
(왼쪽부터)오사키 아쓰시 스바루 대표이사 사장,후지누키 테츠오 스바루 전무이사,사토 코지 토요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나카지마 히로키 토요타자동차 부사장,모로 마사히로 마쓰다 대표이사 사장,히로세 이치로 마쓰다 전무이사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토요타코리아

스바루, 토요타, 마쓰다 등 일본의 3개 자동차 기업이 전동화에 적합한 새로운 엔진을 개발하기위해 협력한다.

도요타 등 3개 사는 2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엔진 공동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새 엔진은 모터와 배터리, 기타 전기 구동 장치와의 통합을 최적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새로운 엔진을 모터나 배터리 등 전동화 부품과 최적의 조합을 이루도록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엔진을 소형해 자동차의 패키지를 혁신하고, 탄소중립 연료에도 대응해 내연기관 자체가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오사키 아쓰시 스바루 대표이사 사장은 “탄소중립 사회를 구현하는 것은 일본의 산업계와 사회 전체가 이루어야 하는 과제”라며 “수평대향 엔진도 한층 더 개선하겠다. 앞으로도 뜻을 같이하는 3사가 일본의 자동차 제조를 이끌어가고자 한다”고 했다.

차세대 엔진은 엔진의 단독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 외에도 엔진과 전동 유닛이 각자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전동 유닛과 최적의 조합을 이루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기존 엔진과 대비해 고효율·고출력과 소형화를 이루어 자동차의 패키지에서도 혁신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소형화 엔진을 사용하면 엔진 후드를 더욱 낮출 수 있고, 디자인과 공기역학적 성능을 향상시키면서 연비도 개선시킬 수 있다.

엔진 개발은 향후 더욱 엄격해질 배기가스 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진행될 예정이다. 새로운 엔진은 화석연료에서 벗어나 e-fuel(합성 연료)이나 바이오 연료, 액체수소 등 다양한 연료에 대응하며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이를 통해 탄소중립 연료 보급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사토 코지 토요타 대표이사 사장은 “탄소중립에 공헌하는 다양한 선택지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미래의 에너지 환경에 맞춘 엔진 진화에 엔진에 도전하겠다”며 “뜻을 공유하는 3사가 멈추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며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