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7월 외환시장 개장시간 새벽 2시까지 연장…사전준비 만전”

19

23개 외국 금융기관 RFI 등록

ⓒ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오는 7월 외환시장 구조개선 정식 이행을 앞두고 시범운영을 실시하는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기획재정부와 함께 7월 ‘외환시장 구조개선’의 정식 시행에 대비해 올해 초부터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2월 발표된 외환시장 구조 개선방안은 외환시장 개방과 개장시간 연장(현재 오전 9시~오후 3시30분→오전 9시~익일 2시)을 주요 내용으로 하며, 이에 따라 외환당국은 외국환거래법규 개정 및 해외외국환업무취급기관(RFI) 등록 등의 절차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총 23개의 외국 금융기관이 RFI 등록을 완료했으며, 이 중 10개 이상의 RFI들이 이미 국내 외환시장(정규 개장시간 및 시범거래)에서 원·달러 현물환 및 외환스왑을 거래하고 있다.

외환당국은 지난 2월부터 연장시간대 시범거래를 통해 거래체결 및 확인・결제 등 관련 절차들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지 점검해 왔다.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총 8차례 시범거래를 통해 총 27개 기관(15개 국내외국환은행, 6개 증권사, 6개 RFI)이 참여해 시나리오 또는 자율거래 방식으로 원·달러 현물환 및 외환스왑 거래를 실시했으며, 거래・결제・회계처리 등 모든 절차를 원활하게 마무리했다.

지난 2월부터 현물환 시범거래를 시작한 데 이어, 4월부터는 외환파생상품 중개 인가를 받은 9개 외국환중개회사 모두(2개 현물환중개사 포함)가 시범거래에 참여해 저녁 및 새벽시간대 외환스왑 거래 절차 전반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 2~3월에 진행된 1~4차 시범거래에서는 국내 외환시장 마감 이후 실제 외환거래가 가능한 환경 조성 및 점검에 초점을 맞췄으며, 4월부터는 외환시장 구조개선 정식 시행 이후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 또는 애로사항을 사전에 발견・해소하기 위해 보다 다양한 상황에서 시범거래를 추진하면서 거래・결제 등 전반적인 단계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4월에 시행된 5차 시범거래에서는 휴일인 토요일 새벽 외환거래의 정상처리 가능 여부를 테스트했고, 6차 시범거래에서는 자정을 넘겨 날짜가 바뀌는 시점에서의 정상적인 거래 및 전산시스템 문제 발생 여부 등을 점검했다.

참여기관들은 해당 시간대에도 정규시간 중과 마찬가지로 중개회사 시스템을 통해 정상적으로 호가를 제시하고 거래를 체결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5월에 시행된 7~8차 시범거래에서는 현물환 및 외환스왑 모두 자정 전・후 시간대 자율거래를 중심으로 시행한 바 있다. 특히, 지난 27이 미국의 공휴일이므로 지난 23일 및 24일에 이진 거래의 외화 결제가 모두 28일에 이뤄지게 된다는 점을 감안해 시범거래 날짜를 선정했으며, 참여기관들은 양일간 계약된 외환거래가 모두 28일에 정상적으로 결제돼 거래가 완결됐음을 확인했다.

이밖에 원·달러 현물환과 외환스왑(1개월물) 자율거래를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연장시간대의 유동성 여건 또한 점검했다. 자율거래에 참여한 기관들은 원·달러 현물환 매도・매수 호가 스프레드가 같은 시간대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의 스프레드와 유사한 수준이거나 그보다 더 좁게 형성됐다는 점 등을 언급하면서, 정식 시행 이후에도 국내 외환시장의 거래 여건이 양호하게 조성될 경우 역외 NDF 거래의 역내 흡수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오는 7월 외환시장 개장시간이 새벽 2시까지 연장되는 등 외환시장 구조개선의 정식 시행이 약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만큼,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남은 시범운영 기간 동안 총 4차례의 연장시간대 시범거래를 실시하고, 더욱 많은 외환시장 참가자들이 거래 환경 변화에 철저하게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외환당국은 시장참가자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RFI 및 외환시장 참가자들의 구조개선 이행 준비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외환시장 구조개선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