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초 ‘차고지 위 공공주택’ 장지동에 생긴다…660가구 공급

27
서울 최초 '차고지 위 공공주택' 장지동에 생긴다…660가구 공급
장지차고지 입체화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있는 버스차고지 위에 658가구 공공임대주택이 공급된다. 관악구 신림동의 옛 금천경찰서 부지는 시립도서관과 276가구 공공주택으로 탈바꿈한다.

29일 서울시는 전날 제3차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를 열고 ‘장지차고지 입체화사업 주택건설 사업 계획’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밝혔다. 사업 계획은 송파구 장지동 862번지에 위치한 장지차고지에 버스공영차고지는 물론 연면적 13만 4460㎡, 지하 2층~지상 25층, 658가구 공공주택과 수영장 등 근린생활시설을 짓는 내용이다.

시에 따르면 서울에서 차고지 위에 공공주택이 지어지는 것은 이번 사업이 처음이다. 시는 이번 입체화 사업이 노후화된 차고지를 현대화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의 주거 안정에도 기여하는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공공주택은 집 앞 마당, 공용 테라스, 옥상 정원 등의 다양한 디자인 및 시설을 도입할 예정이다. 전용 면적도 31·41·51·56·59㎡로 기존 계획 대비 1.5배 확대하고 층고도 높인다. 장지공영차고지 입체화사업은 내년 하반기 착공, 2028년 준공이 목표다.

서울 최초 '차고지 위 공공주택' 장지동에 생긴다…660가구 공급
관악문화플라자 및 공공주택 복합화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또 시는 이날 관악구 신림동 544번지에 위치한 옛 금천경찰서 부지를 복합개발하는 내용의 ‘관악문화플라자 및 공공주택 복합화사업 주택건설사업계획 결정안’도 수정가결했다.

해당 부지엔 연면적 3만 8556㎡, 지하 3층~지상 20층, 276가구 규모의 공공주택과 관악문화플라자(서울시립도서관)가 들어선다. 시는 청년과 신혼부부 등에 공공임대와 장기전세주택 방식으로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전용면적은 31·46·57㎡로 구성된다. 지상 4층과 10층에 다양한 마당과 외부 공간도 계획됐다. 이 사업 역시 내년 하반기 착공,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