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금융, 자금난 M캐피탈에 3000억 유동성 공급

29
메리츠금융, 자금난 M캐피탈에 3000억 유동성 공급

메리츠금융그룹은 일시적 자금난을 겪고 있는 M캐피탈의 유동성 경색을 해소하기 위해 3000억 원을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1000억 원의 자본을 공급한데 이어 2000억 원의 자금을 추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M캐피탈은 1997년 설립된 여신전문금융사로 기업금융, 산업기계, 자동차·의료기기 리스 등을 주력사업으로 하며 수익구조를 다변화 해왔다. 금리 상승 및 부동산 경기 악화로 최근 신용등급 전망이 하향되는 등 자금조달이 원활하지 않았다. 이번 차입 성공으로 일시적 자금난에서 벗어나 한숨을 돌리게 됐다는 분석이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M캐피탈은 우량자산을 담보로 가지고 있어 적정 수준의 합리적 금리를 적용해 유동성 자금을 지원했다”며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나면 잠재 성장성이 높은 M캐피탈의 기업가치가 크게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메리츠금융그룹은 국내 기업의 유동성 위기를 겪을 때마다 자금을 지원해왔다. 지난해 초 건설업계 유동성 위기 때 1조5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롯데건설을 지원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홈플러스 대주주 MBK파트너스와 1조3000억 원 규모 인수금융 리파이낸싱에 합의하기도 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국내 대표 IB로 성장한 메리츠금융그룹이 다양한 경제적환경에서 발생하는 금융 니즈에 대한 맞춤 솔루션을 시의 적절하게 제공했다는 점에서 기업금융에 특화된 글로벌 IB본연의 업무를 충실히 수행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