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차세대 영재에 명품 고악기 무상 지원

26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금호석유화학은 차세대 바이올린 영재에게 명품 고악기를 무상 대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28일 서울 중구 금호석유화학 본사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백수현 양이 과르네리 바이올린을 수령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금호석유화학은 이날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전달식을 갖고 1717년 제작된 명품 바이올린 피에트로 과르네리(Pietro Guarneri)를 바이올린 영재 백수현 양에게 무상으로 임대하기로 했다. 백 양은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바이올린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 바이올린은 스트라디바리와 더불어 이탈리아의 바이올린 제조 명문으로 알려진 과르네리가(家)의 피에트로 지오바니 과르네리(Pietro Giovanni Guarneri)가 제작했다. 해당 악기는 지난 1997년 시카고 소재 악기 복원 업체이자 공신력 있는 보증서를 발급하는 바인앤푸시(Bein&Fushi)의 감정서를 획득했다.

2011년부터 해당 고악기를 보유했던 금호석유화학은 2015년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의 이정일 악장에게 약 9년간 악기를 임대했으며, 올해 초 반납 절차를 완료하였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지원 배경에 대해 “오랜 세월을 품은 악기의 소리를 직접 느끼며 무한한 재능을 꽃피우기 바라는 마음에서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