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발전재단, 노동 약자 100인 참여 ‘지역순회 원탁회의’ 개최

13

서울 시작으로 총 7회 예정

미조직 근로자 참여…실효성 있는 정책 발굴 기대

노사발전재단 지역순회 원탁회의 포스터.ⓒ노사발전재단

노사발전재단은 28일 서울 포포인츠 쉐라톤 구로에서 미조직 근로자가 직접 참여하는 ‘지역순회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역 내 미조직 근로자들이 다양한 노동 현안에 대해 직접 토론하고 당사자들의 이해에 적합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미조직 근로자들에게 필요한 정책과 우선순위를 정하기 위해 노동시간, 노사관계, 일생활균형, 임금, 산업안전보건 등 주요 의제를 선정해 원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역순회 원탁회의는 서울을 시작으로 경기, 인천, 대전·충청, 대구·경북, 부산·경남, 광주·호남 등 주요 권역별로 개최된다. 미조직, 비정규, 소규모 사업장 근무, 플랫폼 노동자 등 불안정 고용, 취약한 노동 여건의 근로자라면 누구나 참여 신청할 수 있다.

노사발전재단은 지역·성별·연령·직업 등 주요 인구통계학적인 요인을 고려해 권역별로 100여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참가자에게는 소정의 참가 수당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대환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은 “노동시장 이중구조로 인해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노동 약자들이 더 이상 소외되지 않고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역순회 원탁회의’를 추진하게 됐다”며 “노사발전재단은 미조직 근로자 등 노동 약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이해를 대변하는 숙의 토론의 장을 만들고, 발굴된 의제가 향후 정책 수립의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