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영향력 확산”…LG전자, ‘라이프스 굿’ 캠페인

22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LG전자가 전 세계 유명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소셜 미디어에서도 미래 세대에 낙관의 힘을 확산하기 위한 ‘라이프스 굿’ 브랜드 활동을 펼친다.

지난 7일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에서 상영된 LG전자 캠페인 홍보 영상. [사진=LG전자]

LG전자는 오는 29일 부터 알고리즘을 통해 온라인 상에서 긍정 콘텐츠를 확산하는 ‘소셜 미디어, 미소로 채우다’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LG전자는 미래 세대에게 영향력 높은 전 세계 유명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25편의 다양한 숏폼 콘텐츠를 담은 플레이리스트를 제작했다, 또 이 콘텐츠를 유튜브, 틱톡 등 글로벌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제작 참여에는 인공지능(AI) 윤리학자인 케이시 피슬러 교수를 비롯해 630만 팔로워를 보유한 유튜버 ‘조쉬 하몬, 380만 팔로워를 보유한 유튜버 티나 최 등이 함께 했다, 영상에는 삶에 대한 희망, 동기부여 등 다양한 주제가 담겼다.

이를 통해 사용자의 콘텐츠 시청 패턴에 따라 변화하는 소셜 미디어 알고리즘을 활용해 삶에 대한 낙관적인 태도와 도전, 희망 등을 담은 콘텐츠를 확산한다. LG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소셜 미디어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소셜 미디어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캠페인으로 집, 모빌리티 등의 생활 공간은 물론 미래 세대가 주로 활동하는 공간이 된 소셜 미디어에서도 낙관적인 태도로 더 나은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4월 브랜드 지향점과 핵심 가치를 재정립한 이후 세계 곳곳에서 브랜드 철학을 알리는 ‘라이프스 굿’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는 멕시코 3대 방송사 중 하나인 밀레니오 텔레비지온과 협업해 희망적인 뉴스를 전하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마약·폭력·부패 등 심각한 소식으로 가득 찬 뉴스에 어려움 속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이웃의 사연을 소개해 현지에서 호응을 얻었다.

LG전자는 지속적으로 다양한 나라의 글로벌 인플루언서들과 협업하며 캠페인을 확장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김효은 LG전자 브랜드매니지먼트담당 상무는 “이번 캠페인은 삶에 대해 낙관하며 어려움 속에서도 담대한 도전을 이어가자는 LG전자의 브랜드 철학을 담은 ‘라이프스 굿’ 캠페인의 연장선”이라며 “소셜 미디어 등 디지털 환경에서도 진정성 있게 LG전자의 브랜드 철학을 전하며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