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보령시와 저탄소 교통 인프라 확대 추진

18

온실가스 감축사업 통한 친환경버스 도입 촉진

공공자전거 인프라 확대

27일 ‘친환경버스 도입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통한 저탄소 교통 인프라 확대 추진’ 업무협약이 끝나고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 네 번째부터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동일 보령시 시장, 이병덕 대천여객자동차 대표이사.

한국중부발전은 27일 보령시, 대천여객과 ‘친환경버스 도입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통한 저탄소 교통 인프라 확대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친환경버스 교체와 연계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해 대중교통 분야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보령시에는 12대의 전기·수소버스가 운행중이다. 올해 전기버스 6대를 추가 할 예정이다. 기존 경유버스 대비 대기오염물질 및 온실가스 배출이 적어 친환경적이고 소음과 승차감 또한 우수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중부발전은 그동안 다양하게 추진해온 온실가스 감축사업 노하우를 활용해 대천여객과 함께 전기버스 도입과 연계한 환경부 감축사업 승인을 추진한다 사업등록, 감축량 모니터링에 필요한 경비도 지원하기로 했다.

노후 경유버스를 친환경버스로 교체할 시 약 9000t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있을것으로 기대된다. 배출권 수익을 공유하여 친환경버스 추가도입과 공공자전거 정류장 추가 설치 등 보령시민의 교통 편익 증진으로 환원할 계획이다.

한편 중부발전은 보령시민 더블 탄소포인트 지급사업을 통해 가정 내 에너지 절약을 통한 탄소중립 생활실천 문화를 조성하고 보령방조제 인근 갯벌에 염생식물 식재해 해양 탄소흡수원을 조성하는 등 보령시의 온실가스 저감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지역사회와 협력하여 저탄소사회 구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