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로 반려견 위치 실시간 파악…LGU+, ‘앰비언트 IoT’ 상용화한다

30

LG유플러스가 6세대 이동통신(6G) 시대에 맞춰 차세대 사물인터넷(IoT) 기술인 ‘앰비언트 IoT’의 상용화를 준비한다. 기존보다 빠른 이동통신을 기반으로 반려동물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거나 온라인 주문 상품의 배송상태를 자세하게 추적·관리해줄 전망이다.

6G로 반려견 위치 실시간 파악…LGU+, ‘앰비언트 IoT’ 상용화한다
LG유플러스는 27일 6G의 주요 활용사례를 전망하는 ‘6G 백서-앰비언트 IoT’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7일 6G의 주요 활용사례를 전망하는 ‘6G 백서-앰비언트 IoT’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앰비언트 IoT는 수억 개의 값싼 IoT 단말을 전국망 단위로 연결하고 태양광 등 에너지원을 활용해 배터리 교환 없이 지속 사용함으로써 기존 IoT의 배터리와 비용 문제를 개선한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앰비언트 IoT가 상용화하면 귀중품이나 반려동물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등 더 향상된 연결성을 기반으로 한 IoT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품의 배송이력과 물류센터 내 분류내역을 실시간으로 추적·관리하고, 수산물과 육류 등 신선제품의 상태를 운송과정에 통합 관리하는 콜드체인을 보급할 수 있다. 또 사람이 갈 수 없는 장소에서도 산불이나 홍수 등 자연재해를 감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차세대 이동통신 민관합동 단체 ‘6G폼러’의 대표 의장사로서 6G 백서를 지속 발간할 계획이다. 앞서 지속가능성, 지능화, 확장성 등을 주제로 백서를 발간한 바 있다. 최윤호 LG유플러스 미래기술·전략담당은 “앰비언트 IoT는 진정한 유비쿼터스 네트워크를 구현함으로써 고객의 삶을 변화시킬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6G 기술연구와 표준화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