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우주항공청 개청으로 조직개편 단행

26

공공융합연구정책관 설치

미래에너지환경기술과 등 2개과 신설

우주항공청에서 현판을 설치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오는 27일 우주항공청(이하 우주청) 개청 이후 우주 정책·사업 및 관련 조직이 우주청으로 이관됨에 따라 대대적인 조직 정비에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우주청 이후 조직 정비를 위해 그동안 정부 조직·기능 전문가, 연구개발 종사자 등을 비롯, 부처 내·외 의견수렴과 관계부처 협의를 거쳤다. 이를 반영한 과기정통부 직제 및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이 27일자로 시행된다.

이번 조직개편 핵심은 과기정통부 주요 국정과제 한 축이던 우주 개발 및 관련 산업 활성화 기능이 우주청으로 이관되고 해당 업무를 수행하던 조직도 함께 이체됨에 따라 연구개발 분야 조직을 재정비하는 것이다.

지난 10여 년간 큰 변화 없이 유지된 연구개발정책실이 ▲부서별 명확한 임무 부여 ▲환경변화에 대응한 기능 재조정 등을 주안점으로 개편된다. 이관기구·인력은 본부의 경우 우주정책·산업·국제협력 관련 2개부서(과) 34명, 소속은 전파연 우주전파센터 18명이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술분야별(종적) 조직으로 정비했다. 첨단바이오를 비롯 반도체, 이차전지, 미래소재 등 전략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 원천기술 확보라는 부서 임무를 명확히 하는 한편, 다양성·수월성 기반 기초연구와 연계도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우주 정책 및 사업을 담당하던 2개 과가 우주청으로 이관되는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기술 분야 간 융합과 연구개발 주체 간 협력을 지원하는 임무지향형(횡적) 조직으로 개편된다.

국(관) 명칭을 공공융합연구정책관으로 변경하고, 과학기술을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국방·치안·복지·안전 등)을 위한 전담부서를 신설(공공융합기술정책과)된다.

핵융합·청정 수소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 에너지 기술과 가뭄·홍수 등 더욱 빈번해지는 기후 재난에 대비한 혁신적인 기후 적응 기술 개발을 전담할 미래에너지환경기술과도 새로 선보인다.

또 초거대인공지능 활용·확산에 따른 안정적 에너지원 확보와 탄소중립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원자력연구개발 전담부서도 확대 개편돼 SMR 등 혁신형 원자력 기술개발과 우수한 국내 원자력 기술의 해외 진출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아울러 가속기를 비롯한 대형연구시설의 운영 및 활용을 고도화하고, 대형연구시설이 연구개발 주체 간 협력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공공연구인프라혁신과도 신설 될 예정이다. 신설 부서에서는 연구 데이터 활용·확산 정책도 수행한다.

한편 기존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국(관) 기능과 정체성이 명확하게 부각되도록 연구성과혁신관으로 개편된다.


연구성과혁신관은 공공기관 지정 해제 이후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정부 출연(연) 혁신을 지원하는데 집중한다.

관계부처(중소기업부, 교육부)와 협업을 바탕으로 딥사이언스 스타트업 창업, 대학-출연(연) 간 칸막이 해소 등연구 성과가 경제·사회적 부가가치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수립·추진할 방침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우주항공청 특별법 통과 이후 우주청 개청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 동시에 우주 기능 이관 이후의 과기정통부 연구개발 분야 개편을 체계적으로 준비해왔다”며 “이번 조직개편이 하드웨어적인 조직 정비에 머물지 않고, 글로벌 과학기술 강국 도약, 국민 삶의 질 제고의 임무 완수를 위한 부처 내·외 협업 활성화, 현장 중심의 일하는 방식 혁신 등 소프트웨어적인 혁신으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