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자원관 ‘추산쑥부쟁이’ 항염 효과 확인…의약·식품 등 개발 기대

19

염증 유발 질소산화물 100% 차단

대량 증식법 확립해 자원 가치↑

추산쑥부쟁이 모습.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2022년부터 대량 증식법을 연구해 온 ‘추산쑥부쟁이’에서 우수한 항염·항산화 효과를 확인하고 특허 출원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에 따르면 경상북도 울릉군(울릉도)에서만 자라는 추산쑥부쟁는 항염 효과가 탁월하다. 일반 섬쑥부쟁이와 비교했을 때도 항산화가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산쑥부쟁이는 부지깽이나물로 알려진 섬쑥부쟁이와 바닷가에서 자라는 국화과 식물 왕해국의 자연잡종이다. 야생에서는 종자 증식이 불가능해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2022년 추산쑥부쟁이 보전과 잠재적 부가가치 활용을 위해 줄기와 잎을 활용한 대량 증식법을 확립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대량 증식한 추산쑥부쟁이 추출물 유용성을 지난해부터 부산대·부경대와 함께 연구한 결과, 줄기 분획물이 염증을 유발하는 질소산화물 생성을 100% 차단해 염증 억제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확인했다.

더불어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를 70% 이상 제거해 섬쑥부쟁이보다 항산화 효과가 20%가량 우수하다는 것을 밝혀냈다.

특히 추산쑥부쟁이 줄기 분획물에는 독성이 없어 의약 제품, 기능성 식품, 화장품 등으로 활용을 기대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4월 추산쑥부쟁이 추출물 항염, 항산화 효과에 대해 특허 출원을 마치고 기술이전을 준비 중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추산쑥부쟁이는 자연에서는 소재 확보가 어렵지만, 대량증식법을 확립했기 때문에 유용성 검증이 가능했다”며 “대량증식 연구 등을 통해 우수한 생물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 우리나라 생물 산업계와 연구자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