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엔 운동] “땀 흘리면 살 빠지는 줄 알았더니…”

61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열심히 운동을 해서 땀을 비 오듯 쏟고 나면, “땀이 많이 났으니 몸속에 지방도 많이 빠졌겠지”라는 생각을 한다.

열심히 운동을 해서 땀을 비 오듯 쏟고 나면, “땀이 많이 났으니 몸속에 지방도 많이 빠졌겠지”라는 생각을 한다. [사진=픽사베이]

우리는 몸속의 지방을 빼기 위해 다이어트를 한다. 그리고 다이어트 때 필수적으로 하는 것은 바로 땀을 내는 것이다. 두꺼운 겉옷을 입고 뛰거나, 운동을 하기도 하고 사우나에 가기도 한다.

사람들은 보통 땀 속에 지방과 노폐물이 녹아들어 몸 밖으로 빠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땀이 난다고 해서 살이 빠지는 것은 아니다. 몸속의 지방은 땀을 통해 빠지지 않는다. 땀을 통해 배출되는 것은 오직 물뿐이다. 여름엔 가만히 서 있어도 땀이 흐르지만 지방이 빠지지는 않는 것처럼 말이다.

열심히 운동을 해서 땀을 비 오듯 쏟고 나면, “땀이 많이 났으니 몸속에 지방도 많이 빠졌겠지”라는 생각을 한다. [사진=픽사베이]

실제로 몸에서 지방을 배출하게 하는 것은 호흡과 단식이다.

우리는 운동이나 다른 신체 활동을 할 때, 필요한 에너지를 얻기 위해 내부의 지방을 태우게 된다. 그리고 이 과정에는 많은 양의 산소가 필요하다. 세포들은 흡입한 산소를 이용해 저장된 지방을 분해하는데 이때 이산화탄소와 물이 생성된다. 이렇게 생성된 이산화탄소는 혈류를 통해 폐로 운반돼 호흡을 통해 배출되는 것이다.

또 우리가 아무것도 먹지 않고, 배고픈 상태일 때 몸은 기본적인 생명 유지 기능을 위해 혈당을 소비하게 된다. 그리고 이 혈당이 고갈되면 몸은 지방 저장소를 동원해 지방을 분해하고 필요한 에너지로 전환한다.

운동을 했는데 땀이 나지 않았다고 해서 지방이 빠지지 않은 것도, 땀이 많은 사람이 다른 사람보다 땀을 많이 흘린다고 해서 지방이 잘 빠지는 것도 아니다. [사진=픽사베이]

이것이 바로 지방을 제거하는 원리다. 따라서 운동을 했는데 땀이 나지 않았다고 해서 지방이 빠지지 않은 것도, 땀이 많은 사람이 다른 사람보다 땀을 많이 흘린다고 해서 지방이 잘 빠지는 것도 아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