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체 존재 가능성 있어”…지구와 온도 비슷한 ‘외계 금성’ 발견

53
“생명체 존재 가능성 있어”…지구와 온도 비슷한 ‘외계 금성’ 발견
사진=NASA/JPL-Caltech/R. Hurt (Caltech-IPAC)

지구에서 40광년 떨어진 물고기자리에 있는 차가운 적색왜성(red dwarf) ‘글리제 12(Gliese 12)’ 주위에서 지구보다 작지만 온도는 비슷해 생명체 존재 가능성이 있는 외계행성 ‘글리제 12b’가 발견됐다.

영국 왕립천문학회(RAS)는 24일 호주·영국 연구진과 일본·미국 연구진 등 2개 연구진이 40광년 밖의 적색왜성 글리제 12를 12.8일에 한 바퀴씩 도는 외계행성 글리제 12b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행성은 크기가 금성과 비슷하고 표면 온도는 42℃로 지금까지 확인된 외계행성 5000여 개 중 가장 낮아 생명체 존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 행성은 현재까지 발견된 외계행성 중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편이고, 중심별 앞을 통과하며(transiting), 온화한 지구급 행성으로 ‘외계 금성'(exo-Venus)이라고 할 만하다며 앞으로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JWST)의 주요 관측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연구진은 글리제 12b의 표면온도는 대기가 없다는 가정하에 추정한 것으로, 액체 상태 물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환경인지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이다.

글리제 12b에 지구와 비슷한 대기가 있을 수도 있고, 온실 효과로 인해 400℃가 된 금성처럼 대기가 없거나 태양계에서는 볼 수 없는 다른 대기가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향후 JWST 관측 등을 통해 글리제 12b의 대기 상태를 확인하면 행성 표면이 액체 상태 물과 생명체 존재에 적합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지 밝혀내는 것은 물론 지구와 금성이 현재와 같이 다르게 진화한 이유에 대한 단서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글리제 12b의 중심별 글리제 12는 태양의 약 27% 크기이며 표면온도는 태양의 60% 수준인 약 3300℃로 추정된다. 그러나 중심별과 글리제 12b의 거리는 지구와 태양 거리의 약 7%인 1050만㎞ 정도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글리제 12b는 중심별로부터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받는 에너지의 1.6배, 금성이 받는 에너지의 약 85%를 받는 것으로 추산된다.

연구진은 글리제 12b가 받는 에너지의 양으로 볼 때 표면온도는 대기 조건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며 앞으로 대기 상태를 밝혀내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외계행성 글리제 12b가 특히 관심을 끄는 이유 중 하나는 중심별인 글리제 12가 우리은하에서 가장 흔한 별 중 하나인 차가운 적색왜성이라는 점이다.

연구진은 글리제 12 같은 차가운 적색왜성 주위에 대기가 있고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온화한 행성이 존재할 수 있다며 향후 외계 생명체 탐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 서던 퀸즐랜드대 천체물리학센터 시시르 돌라키아 연구원은 “글리제 12b는 차가운 별을 도는 지구급 외계행성에 대기가 있을 수 있는지 연구할 수 있는 최적의 표본”이라며 “이는 우리은하 내 외계행성의 생명체 존재 가능성에 대한 이해 증진에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