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민 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교수, 고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34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김상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2024년 대한고관절학회 국제학술대회(ICKHS 2024)’에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김상민(왼쪽) 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하고 있다. [사진=고려대의료원]

김 교수 연구팀은 ‘이중 가동형 비구컵을 이용한 고관절 인공관절 전치환술의 금속 이온 농도 변화에 대한 전향적 무작위 배정 임상 연구(Metal Ion Levels in Total Hip Arthroplasty with Modular Dual Mobility Cup Compared to Conventional Total Hip Arthroplasty – A Prospective Randomized Controlled Study)’라는 주제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 연구는 인공관절 분야 주요 이슈 중 하나인 금속의 마찰과 부식에 의한 혈중 금속 이온 농도 상승 여부를 이중 가동형 인공관절을 통해 밝혀냈다.

김 교수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은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에 대한 많은 연구를 시행하며, 국내 인공관절 수술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 성과는 전 세계 인공관절 분야의 주요한 연구 성과인 동시에, 미래 인공관절 개발에 큰 공헌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