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여름철·6~7월 물가 불안 요인 선제적 대응할 것”

27

마늘·양파· 비축 추진…김 할인지원 계속

기재부, ‘기업 성장사다리 구축방안 논의’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1차 경제관계차관회의 겸 제22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24일 “여름철 기상 여건과 어한기인 6~7월 등 물가 불안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41차 경제관계차관회의 겸 제22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농산물과 석유류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중동 정세 불안, 이상 기후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정부는 일부 지역에서 작황이 부진한 마늘·양파는 수급을 보면서 필요 시 비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배추는 비축(1만t)과 출하조절물량(6850t) 등을 활용해 수급 관리한다.

여름철 수요가 증가하는 닭고기는 추가 입식 인센티브(올해 190억원) 지원을 통해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수산물은 명태·오징어 등 어한기 대비 정부 비축물량(총 5080t)을 지속 방출한다.

가격이 높은 김은 6월에도 정부할인지원을 계속하면서 이번 주 통관이 시작된 할당관세 물량(825톤)도 신속히 도입해 나갈 방침이다.

또 휴가철 성수기를 앞두고 가격 상승 가능성이 있는 숙박여행·항공요금, 지방축제 물가 등은 편승 인상이 없도록 소관 부처와 지자체를 중심으로 지속 점검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늘 회의에선 중소기업 성장지원을 위한 ‘기업 성장사다리 구축방안’이 논의됐다. 관련 과제를 구체화해 조속히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