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북미권 패션 명문 대학생 베트남 현지 공장 투어

30
미국 명문대 학생들이 한세실업의 TG공장을 방문해 의류 생산 공정을 체험하고 있다.ⓒ한세실업

한세실업은 지난 12일부터19일까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의 섬유 단과대학 윌슨 칼리지 학생들을 베트남 공장에 초청해 섬유 생산현장 경험을 제공하는 ‘한세 썸머 투어’ 프로그램을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북미권의 패션 전공 대학생들이 한국 기업의 생산 공장을 직접 찾아 면밀히 견학한 건 업계 최초다. 세계 섬유산업의 인재로 성장할 북미권 학생들이 한국의 우수한 섬유 산업 현장을 견학했다는 부분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세실업의 한세 썸머 투어 견학 프로그램은 지난 2019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NCSU) 윌슨 칼리지와 한세실업이 맺은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한세실업은 지난 2월 ‘2024 윌슨 칼리지 봄 커리어 페어’에 3회째 참여해 한세 썸머 투어 프로그램 참여자를 모집했다. 윌슨 칼리지에 재학 중인 많은 대학생들이 지원해 치열한 경쟁을 벌인 가운데 한세실업은 서류 심사와 화상 인터뷰 등을 거쳐 최종 8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한세실업 본사에서 영업, R&D, QA 등 다양한 부서를 견학하고 베트남으로 출국해 한세실업의 자동화 기술이 집약된 베트남 생산 공장을 견학했다.

한세실업의 원단 자회사인 C&T VINA를 비롯해 첨단 자동화 기술공장인 TG공장, 호치민 중심가에 위치한 한세실업 HCM 오피스를 방문해 글로벌 ODM산업의 현장을 경험하고, 한세실업의 섬유 제조 핵심 기술과 IT기반의 패션 테크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익환 한세실업 부회장은 “북미권의 패션 명문 대학생들이 한국 기업의 원단 및 의류 생산 현장을 직접 견학하며 뛰어난 패션 테크 기술력을 경험했다”며 “이런 투어를 꾸준히 실시해 세계적인 패션 전공 인재를 한세실업에 적극 영입하고 진정한 글로벌 패션 테크 선도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