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률 상승세…“공공부문 대비 민간기업 저조”

31

전년 대비 장애인 고용률 0.05%p↑

의무고용사업체 장애인 고용현황. ⓒ고용노동부 의무고용사업체 장애인 고용현황. ⓒ고용노동부

지난 10년간 장애인 고용률 및 규모가 지속 상승하는 가운데 공공부문의 상승률이 민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3일 2023년 장애인 의무고용현황을 발표했다. 지난해 장애인 고용률은 전체평균 3.17%, 공공은 3.86%, 민간은 2.99%로 집계됐다.

공공부문의 장애인 고용률은 자치단체 5.9%, 공공기관 3.90%, 중앙행정기관 3.43%, 헌법기관 2.86%, 교육청 2.51% 순이었다. 자치단체는 일자리사업에 장애인의 적극적 채용, 공공기관은 ‘장애인 고용현황 공시 의무화’ 등이 역할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

정부부문(공공부문 중 공공기관 제외) 공무원과 비공무원 장애인 고용률은 각각 2.86%, 6.14%이다. 비공무원은 의무고용률을 크게 상회했으나 공무원은 교원, 군무원 등 장애인 채용여건이 어려운 특정직 공무원이 많아 낮았다.

민간기업의 장애인 고용률은 2.99%로 상승 추세는 지속되고 있다. 1000인 이상 기업의 고용률이 전년 대비 0.11%p 상승해 전체 장애인 고용률 상승의 주된 요인이 되고 있다. 장애인 고용인원은 21만5195명이다. 500인 이상 기업이 10만9703명으로 51%를 차지했다.

임영미 고용부 통합고용정책국장은 “공공부문은 의무고용률을 상회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장애인 고용이 쉽지 않은 분야에 대해서는 관계부처 등과 전담팀(TF)을 구성해 고용률을 높이도록 적극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