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2035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 물 관리 계획 수립

17

지속가능성 목표 중 기후 보호 부문 확대

다우 물과 자연 보전을 위한 새로운 지속가능성 목표 발표 관련 이미지. ⓒ다우 다우 물과 자연 보전을 위한 새로운 지속가능성 목표 발표 관련 이미지. ⓒ다우

다우는 기존에 추진하던 지속가능성 목표 중 기후 보호 부문을 확대해 물과 자연 보전에 중점을 둔 새로운 기후 변화 완화 목표를 세웠다고 22일 밝혔다.

다우는 2030년까지 물 의존도가 높은 상위 20개 사업장의 물 관리 계획을 수립해 그중 10개 사업장이 물 회복탄력성을 갖출 수 있도록 하고, 2035년까지 전 세계 모든 다우 사업장에 물 관리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50년에는 물 의존도가 높은 상위 20개 사업장이 모두 물 회복탄력성을 갖추고, 여의도 면적의 약 70배에 달하는 5만에이커(약 6121만평) 규모의 서식지를 보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즉, 전 세계 사업장과 주변 생태계가 가뭄과 홍수 등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을 견딜 수 있는 복원력을 갖도록 설계된다.

물은 다우의 제품 및 솔루션의 전 단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안전한 운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자원이다. 다우는 주로 냉각 과정을 관리하는 데 물을 사용하고 있으며, 사용된 물의 95% 이상을 자연으로 다시 돌려보낸다.

짐 피털링 다우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모두에게 지속 가능한 미래라는 당사의 목표를 달성하려면 물과 자연 사이의 균형 있는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미래 세대를 위한 우리의 전략은 사업장 및 주변 지역사회의 물 회복탄력성을 지원하고, 주요 생태계 서식지를 보존하며, 공급망 전반에 걸쳐 자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지속적인 비즈니스 성장을 추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고 말했다.

안드레 아르젠톤 다우 최고 지속가능성 책임자 겸 환경, 보건 및 안전 담당 부사장은 “수십 년간 노력해 온 환경에 대한 당사의 전략과 목표를 면밀히 살펴본 결과, 급변하는 상황을 고려해 이제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 할 시간이라고 판단했다”며 “당사는 탈탄소화, 물 관리를 비롯한 지구를 위한 끝없는 노력을 통해 건강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는 업계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