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코비 자회사 프리텔레콤, 3분기 연속 매출 증가

32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인스코비의 자회사 프리텔레콤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인스코비 자회사, 프리텔레콤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사진=인스코비]

인스코비는 올해 1분기 프리텔레콤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129억원에서 17.2% 증가한 151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분기별 매출은 2023년 3분기 이후 3개 분기 연속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가입자 수는 2024년 3월 말 기준 1년 전에 비해 9.2% 증가한 51만 명으로 전체 알뜰폰 가입자의 5.6%를 차지했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 중에서도 시장 내 지배적 사업자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에는 해외유심 사업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그동안 해외로밍은 알뜰폰의 취약점으로 지적돼 왔다. 프리텔레콤은 이에 착안해 실속파 여행자들 사이에 인기가 높은 현지 로컬유심을 소싱하는 방식으로 여행자 수요에 맞게 상품화를 신속히 전개, 최근 1년 사이 매출이 10배 증가했다.

프리텔레콤의 해외유심은 미국, 유럽은 물론 아시아 7국(베트남, 태국, 일본, 필리핀, 싱가포르, 홍콩·마카오, 말레이시아)과 호주, 괌, 사이판까지 국내 여행객들의 수요에 맞춘 폭넓은 커버리지를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또한 알뜰폰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하다고 여겨졌던 eSIM 서비스 역시 발 빠르게 전개할 예정이다. 프리텔레콤은 글로벌 eSIM 공급사인 빌리온 커넥트, 월드무브, 풀러톤 등과 제휴해 올 여름 eSIM 전용앱을 출시할 계획이다.

프리텔레콤 측에서는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소비를 중시하는 20~30대 여행자를 타겟으로 ‘알기 쉬운 여행, 즐길 수 있는 여행, 자랑하고 싶은 여행’을 모토로 하는 개인화된 eSIM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프리텔레콤은 알뜰폰 시장 최초로 해외시장 직접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 하반기 중 북미 메이저 통신사와 직접 제휴를 통한 MVNO 사업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해외 통신서비스가 여행자 등 단기체류자 위주의 서비스였다면, 앞으로는 해외교민과 유학생·주재원 등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프리텔레콤 관계자는 “북미 시장 진출을 통해 현지에 장기 체류 중인 재외 국민 등이 국내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5년간 500억원 가량의 추가매출 증대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