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C, 리오프닝·엔저 흐름으로 관광 수요 견인-상상인

27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상상인증권은 22일 JTC에 매출과 수익성이 동시에 높아지고 있고 관리종목 지정 해제도 주가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은 제시하지 않았다.

상상인증권이 22일 JTC의 수익성 향상을 전망했다. [사진=JTC]

JTC는 일본의 사후면세점 업체로, 여행사를 통해 방이 단체 관광객을 점포로 유치해 건강보조식품, 화장품 등의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30여 년의 업력을 바탕으로 일본 사후면세점 시장 내 독점적 1위 지위를 공고히 해왔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면세 시장 전체가 크게 위축됐음에도 폐점 없이 운영 점포를 유지 중이다.

김혜미 상상인증권 연구원은 “JTC가 약 5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며 “엔데믹에 따른 폭발적인 여행 수요 증가는 동시에 긍정적인 배경으로 작용했으며, JTC의 사업 특성상 특히 아시아인을 중심으로 한 단체관광객 회복이 급격한 실적 반등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중국 지역 방일 관광객이 작년의 턴어라운드를 견인했다면, 올해의 축은 중국인 인바운드가 될 전망”이라며 “최근 들어 중국인 관광객의 매출 비중이 눈에 띄게 높아지는 한편, 이에 따라 매출 믹스도 PB 위주로 확대되고 있어 매출과 수익성이 동시에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2018년 상장 이후 JTC의 주가는 장기 우상향해왔다”며 “일본 불매운동, 코로나 팬데믹, 오염수 방류에 이르기까지 끝없는 외부 우려들로 바람잘 날 없는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작년 초 팬데믹 종료 이후 방문객이 가장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는 국가가 일본인만큼, JTC의 실적과 주가 역시 빠른 속도로 정상화될 것”이라며 “2년여 만에 관리종목 지정 해제되는 점도 센티먼트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봤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