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A,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임대사업자 재공모…총면적 9944㎡

23

31일까지 사업자 재모집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모습. ⓒ울산항만공사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모습. ⓒ울산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김재균)는 지난 3월 준공한 ‘울산 북신항 액체부두 1선석(이하 북신항 액체부두)’ 임대사업자를 오는 31일까지 재모집 한다.

UPA는 21일 “지난달 실시한 1차 임대사업자 공모를 통해 한 개 사업자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나, 심사 결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북신항 액체부두는 울산광역시 남구 황성동 해상에 조성한 5만t급 선박이 접안 가능한 부두다. UPA가 총 91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조성했다.

임대사업자로 선정되면 270m 길이 선석을 포함한 총 9944㎡ 면적 항만시설을 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UPA는 지난 1차 임대사업자 공모와 같은 조건으로 오는 31일까지 재공모 한다. 자세한 사업 내용 및 공모에 관한 사항은 울산항만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재균 UPA 사장은 “북신항 액체부두가 조기 활성화할 수 있도록 울산항 관련 업·단체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