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상 기재차관 “시향지향형 혁신제품 지정 확대”

30
김윤상 기재차관 '시향지향형 혁신제품 지정 확대'
김윤상 기획재정부 차관이 21일 대전시 대덕구 엔젤로보틱스 대전 연구소를 방문해 재활 보행보조로봇 시연을 보고 있다. 사진=기재부

기획재정부는 김윤상 제2차관이 21일 대전에 있는 혁신제품 생산기업 엔젤로보틱스를 찾아 건의 사항을 듣고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차별화된 기술과 실질적 수요에 기반한 시장지향형 혁신제품 지정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중소기업의 기술혁신과 공공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혁신제품 공공구매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4년간 1893개 제품을 발굴·지정해 2조8000억 원 규모의 혁신제품을 구매했다.

기재부는 해당 제도가 혁신 중소기업의 초기 판로 개척 및 성장 기회로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정부는 제도 도입 5년 차를 맞아 그간의 양적 성장을 토대로 질적 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 차관은 이날 엔젤로보틱스 선행연구소에서 수출 추진 중인 혁신제품 착용형 재활 보조 로봇을 직접 체험한 뒤 중소기업 대표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기업의 혁신제품 구매 확대 요청에 김 차관은 “해외 실증 예산을 작년 12억 원에서 올해 70억 원으로 대폭 증액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 실증 대상 기관을 현재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코트라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해외법인과 혁신기업이 발굴한 해외기관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