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TV·아이패드 好好…LG이노텍 가동률 늘어난 이유 있었네

31

1Q 기판소재·전장부품 가동률 전년비 증가

고부가 TV 및 아이패드 수요로 2Q도 기대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차 니즈로 전장부품도 수혜

LG이노텍이 선보인 2메탈 COF(칩온필름) 제품ⓒLG이노텍 LG이노텍이 선보인 2메탈 COF(칩온필름) 제품ⓒLG이노텍

LG이노텍의 올해 1분기 가동률이 기판소재사업과 전장부품사업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계절적 비수기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전방 IT수요 약세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제품 관련 부품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시황을 잘 타지 않는 고부가 TV·태블릿 등의 수요에 힘입어 2분기에도 견조한 모습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차량부품 역시 주행 보조 시스템 고도화 추세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다.

21일 LG이노텍 2024년 1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기판소재사업부와 전장부품사업부의 평균가동률은 전년 동기와 견줘 모두 증가했다.

이 기간 기판소재사업부 내 반도체 기판 생산실적은 15만8000 시트로 전년 1분기(14만5000 시트) 보다 약 9.0% 증가했다. 포토마스크(Photomask)와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Tape Substrate)는 각각 396m, 831개로 10.3%, 19.6% 늘었다.

생산 증가에 힘입어 1분기 가동률은 반도체 기판 65.0%,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66.1%, 포토마스크 84.1%로, 전년 보다 각각 2.9%p, 8.3%p, 6%p 증가했다.

LG이노텍은 카메라모듈을 만드는 광학솔루션, 반도체 기판을 제조하는 기판소재, 모터/센서 등을 생산하는 전장부품 등 총 3개 사업부 체제를 갖추고 있다. 매출 비중은 광학솔루션사업(80% 이상)이 절대적이다.

다만 기판소재와 전장부품에서도 올 1분기 공급량이 늘어나면서 비중이 늘었다. 1분기는 통상적으로 계절적 비수기로 꼽히지만 올해에는 디스플레이용 핵심 부품인 테이프기판과 포토마스크 수요가 늘어 가동률이 증가할 수 있었다. 고부가 TV 및 태블릿 성장세 효과를 톡톡히 본 셈이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 1분기 글로벌 TV 전체 출하량은 전년 동기 보다 4% 감소했으나 프리미엄 및 대형 TV 수요는 견조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QD(퀀텀닷), OLED, 미니LED, 마이크로LED TV 등의 라인업으로 구성된 프리미엄 TV 출하량은 이 기간 15% 늘었다고 했다.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 부품인 포토마스크는 미세회로가 새겨진 차단막으로 TV, 스마트폰 등 디스플레이 패널에 빛을 쪼여 회로를 새기는데 쓰인다. LG이노텍은 포토마스크 전체 공정을 내재화해 품질·납기 측면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에서는 칩온필름(COF, Chip On Film) 수요가 견조했다. 칩온필름은 필름 위에 칩을 설치하는 기술을 뜻하는 것으로, 고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어 디스플레이, 메모리, 태양전지 등의 분야에 두루 쓰인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2메탈 COF는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XR(확장현실)기기에도 사용된다.

1분기 수요 증가로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점유율은 2022년 42.5%에서 2023년 44.2%, 2024년 1분기 44.7%로 꾸준히 늘었다.


최근 애플이 신형 아이패드 에어·아이패드 프로를 내놓으면서 2분기에도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는 기대다. 신형 아이패드에는 삼성디스플레이(11인치)와 LG디스플레이(11/13인치)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뿐 아니라 LG이노텍의 OLED용 포토마스크가 탑재돼 기판소재사업 실적에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유로2024(6월~7월), 파리올림픽(7~8월)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프리미엄 TV 등 고부가 제품 수혜를 누릴 것으로도 예상된다.

1분기 고부가 TV 출하 비중ⓒDSCC 1분기 고부가 TV 출하 비중ⓒDSCC

1분기 전장부품사업부 가동률도 차량통신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이 기간 모터/센서 가동률은 61.3%로 전년 보다 0.3%p 소폭 줄었지만 차량통신은 1.5%p 늘어난 79.1%를 나타냈다.

전기차(EV) 시장이 캐즘(Chasm, 일시적 수요 정체)을 겪고는 있지만 친환경차, 자율주행차에 대한 수요는 지속되고 있는만큼 이같은 수혜를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

LG이노텍은 “차량부품 산업은 자율주행을 목표로 하는 주행 보조 시스템이 고도화됨에 따라 모터류, 센서류 등에서 전자, 통신 부품의 채용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각국의 탄소중립 이행 계획과 함께 완성차 업체의 친환경차(xEV) 출시로, 신규 전자부품 수요는 계속 확대되는 추세이며 차량부품 산업은 전자업계의 신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이같은 성장세에 올라타 LG이노텍은 올해로 상용화 10주년을 맞는 ‘넥슬라이드(Nexlide∙Next Lighting Device)’를 앞세워 글로벌 차량용 조명 모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겠다고 했다. 넥슬라이드는 주간주행등,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RCL, 미등, 정지등, 방향 전환등 포함) 등 차량의 다양한 곳에 자유롭게 적용 가능하다.

한편 LG이노텍 매출의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는 광학솔루션사업부 1분기 가동률은 55.6%를 나타냈다. 새 산정 방식(총 생산능력 기준에서 실제 가용설비 생산능력 기준으로 변경)을 적용하면 작년 1분기와 유사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