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으로 둔갑한 화훼류 1위는 ‘카네이션’

23

농관원, 화훼류 원산지 표시 위반 80곳 적발

거짓표시 업체 6개소 형사입건

미표시 업체 74개소 과태료 396만5000원 부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직원이 화훼류 원산지 표시 업체 단속을 하고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직원이 화훼류 원산지 표시 업체 단속을 하고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가정의 달 5월 소비가 많아지는 화훼류 가운데 ‘카네이션’이 원산지 위반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원산지 위반 단속에서 80곳이 적발됐는데, 이 가운데 86.5%가 카네이션이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박성우, 이하 농관원)은 화훼 소비가 증가하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전국 화훼공판장, 꽃 도·소매상(화원), 통신판매업체, 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점검을 5월 1일부터 5월 14일까지 하고 위반업체 80개소(품목 82건)을 적발했다.

이번 단속은 어버이날·스승의날에 수요가 많아 연간 수입량의 40% 이상이 4~5월에 수입되는 카네이션 등 절화류 위주로 원산지를 거짓표시하거나 미표시한 행위를 집중 점검했다.

농관원은 화훼류 원산지 표시 점검에 명예감시원 등을 활용해 꽃 도매시장에서 원산지 표시 캠페인을 벌였다. 현장에서 화훼유통·판매업체 등에 화훼류 원산지 표시 안내서를 배부했다.

이번 점검결과 위반업체는 80개소를 적발했다. 위반품목은 카네이션 71건(86.5%), 장미 4건(4.9%), 국화 3건(3.7%), 거베라 2건(2.4%), 백합 1건(1.2%), 안개꽃 1건(1.2%)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조사 실적 대비 위반업체는 2개소(2.6%)가 증가한 수치다. 주요 위반품목 중 카네이션은 3건(4.4%), 장미·국화는 각 1건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적발업체 중 콜롬비아·중국산 카네이션과 장미를 국내산으로 판매한 6개 업체는 형사입건했다. 미표시로 적발한 74개 업체에 대해서는 과태료 396만5000원을 부과했다.

박성우 농관원장은 “국내 화훼 생산 농가와 소비자 보호를 위해 원산지 표시 지도·홍보를 지속적으로 하겠다”며 “6월에는 최근 수입이 증가하는 벌꿀에 대한 원산지 표시 점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