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중순 수출 1.5% 증가…8개월 플러스 흐름 지속 전망

29

일평균 수출액 17.7% 증가

반도체·선박 등 호조세 견인

무역수지 12개월 연속 흑자 기대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뉴시즈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뉴시즈

5월 중순까지 수출이 반도체와 선박 호조 등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소폭 늘었다. 조업일수가 부족한데도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정부는 수출상황에 대해 5월에도 8개월 연속 플러스 기록을 이어갈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5월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27억49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7.7%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2.5일로 작년(14.5일)보다 이틀 적었다.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0월부터 플러스 전환 이후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이 45.5% 늘며 전체 수출 호조를 이끄는 모양새다. 반도체 수출액은 월간 기준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두 자릿 수가 넘는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석유제품(1.9%), 선박(155.8%), 컴퓨터 주변기기(24.8%) 등도 증가했다. 반면 승용차(-4.2%), 철강제품(-18.3%)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주요 국가인 중국(1.3%)과 미국(6.3%) 등으로의 수출이 늘었다. 대중(對中) 수출액이 68억3300만달러로 대미(對美) 수출액(61억6600만달러)을 웃돌았다. 반면 유럽연합(EU·-11.8%), 일본(-4.8%) 등은 줄었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330억5300만달러로 9.8% 감소했다. 원유(-4.2%), 가스(-7.1%), 기계류(-21.1%) 등의 수입이 줄어든 영향이다. 국가별로는 중국(-8.3%), EU(-14.1%), 일본(-9.5%) 등으로부터의 수입이 줄었다.

무역수지는 3억400만달러 적자였다. 지난달 같은 기간에는 26억7300만달러 적자였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11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대중 무역수지는 4억9900만달러 적자였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5월 수출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제5차 수출품목담당관 회의를 열었다. 산업부는 수출이 지난해 10월 플러스 전환 이후 확고한 플러스 흐름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주요국 대비 높은 증가세를 보인 수출이 우리 경제성장을 이끌어갔고 주요 국제기구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우리 수출 호조세를 고려해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3개월 만에 2.6%로 상향 조정하는 등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올해 1~4월 합산 수출도 전년대비 9.6% 증가한 2200억 달러를 기록했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1분기까지는 반도체가 수출 증가세를 최전선에서 견인했다면 4월에는 정보통신(IT) 전 품목과 대다수 주력품목이 골고루 증가세를 이끌었다”며 “5월에도 이러한 흐름이 이어지면서 수출 플러스와 무역수지 흑자기조는 굳건하게 유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흐름이 올해 최대 수출실적 달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민관이 원팀으로 총력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