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산업진흥원, 첨단제조로봇 실증 사업 89개 과제 최종 선정

30

3.8대1로 역대 최고 경쟁률 기록

140억원 규모로 제조로봇 도입 지원

삼일금속 제조로봇 도입 현장.ⓒ한국로봇산업진흥원 삼일금속 제조로봇 도입 현장.ⓒ한국로봇산업진흥원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은 2024년 첨단제조로봇 실증사업 공모결과 89개 과제를 최종 선정해 협약체결을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실증사업에는 총 140억원의 국비가 투입된다.

‘첨단제조로봇 실증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지능형로봇 보급 및 확산’ 사업의 내역사업이다. 다양한 제조 산업 기업에 첨단로봇 활용기술의 상용화를 지원해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로봇산업의 신시장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로봇산업진흥원은 이를 위해 지난 3월부터 ▲개발실증형 ▲지역실증형 ▲방산실증형 ▲공공실증형으로 나누어 사업 모집공고를 진행해 총 333개의 과제를 접수했다. 접수된 과제는 약 2개월간 전문가의 엄격한 평가를 거쳐 89개 과제를 선정했다. 최종 경쟁률은 3.8대1이다.

이번에 선정된 수요기업은 기존에 개발된 로봇공정모델을 활용하여, 기계, 금속·플라스틱, 자동차, 전기전자, 섬유, 식음료 업종 등 다양한 분야에 로봇을 설치한다. 이 과정에서 과제별로 총 사업비의 최대 50%는 국비로 지원받게 된다.

특히 일부 제조기업의 경우 지역 자치단체와 대기업이 제조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방비 및 상생협력자금을 지원받아 로봇 도입에 대한 부담을 더욱 덜게 됐다.

로봇산업진흥원은 로봇도입과 활용경험이 부족한 수요기업의 로봇도입 및 활용에 대한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컨설팅, 공정모델 실증, 사용자 교육, 안전인증, 성능검증 등을 단계별 실증 패키지(Package)로 구성해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는 제4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에 따라 방산기업과 군 부대를 대상으로 지원사업을 실행한다.

군 부대의 경우 지난 2년간의 시범사업에서 해군 부대의 제조로봇 도입에 대한 호응이 높아 이를 확대해 올해는 육·해·공군 각 1개 과제를 지원한다.

손웅희 로봇산업진흥원 원장은 “첨단제조로봇 실증사업의 경우 좋은 과제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한정된 예산으로 인해 많은 과제들이 선정되지 못해 아쉬웠다”며 “올해 선정된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로봇을 도입하도록 추진하고 차년도에는 더 많은 기업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로봇산업진흥원은 추후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6월중 통합워크숍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로봇 도입 지원사업에 나서 연말까지 각 기업에 로봇도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