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홍콩 당국에 불법공매도 조사 적극 협조 요청”

30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함용일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홍콩을 방문해 불법 공매도 조사와 관련해 국제 공조의 실효성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20일 밝혔다.

함용일 금융감독원 부원장 [사진=뉴시스]

함 부원장은 글로벌 투자은행(IB)을 대상으로 향후 공매도 제도개선 추진방안 등을 설명하기 위해 지난 16~17일 홍콩을 방문했다. 16일에는 공매도 제도 간담회에 참여해, 글로벌 IB 7개 사와 아시아 지역 증권업 관련 협회에 공매도 전산화·제도개선,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등을 설명했다.

또 그는 한국 자본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추진하는 공매도 전산화·제도개선 방향을 전했다.

함 부원장은 “현재 한국에서 추진 중인 공매도 전산시스템은 불법 공매도를 차단하면서도 시장 거래 차질을 초래하지 않는 방안을 고안한 것”이라며 “효과적인 전산시스템의 작동을 위해서는 각 기관 투자자의 시스템 개선·내부통제 강화를 통한 신뢰가 필수”라고 말했다.

또한 불법 공매도 조사와 관련해서는 글로벌 IB 전수조사 배경과 진행 상황 등을 설명하고, 조사에 대한 적극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한국 법규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공매도 관련 프로세스와 시스템의 자체적인 점검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해외 글로벌 IB에서는 공매도 전산화 취지에 공감하며 시스템 구축 과정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또한 시장 투명성 증대·기업 지배구조 개선 등 여러 수단을 하나의 목표로 집중시킨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시장의 효율성과 접근성을 높이는 정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선진지수 편입 등의 성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제언했다.

하루 뒤인 17일, 함 부원장은 홍콩 증권선물위원회 기관장을 예방해 한국의 공매도 제도·시스템 개선 경과를 설명하고, 양 기관 간의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그는 한국 내 불법 공매도 조사상황과 주요 현안 들을 설명하고, 글로벌 IB에 대한 전수조사가 자본시장의 투명성·공정성을 높이기 위한 일환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어 필요 시 공매도 제도와 합리적인 규제 방안 등에 대해 양국 간의 공동 논의도 제안했다. 함 부원장은 “홍콩은 2005년부터 공매도 종목 지정제도를 운영하는 등 제도개선에 대해 참고할 부분이 많다”고 판단했다.

금융감독원은 “한국 자본시장에 대한 투자자 신뢰 회복을 위해 당국이 추진 중인 공매도 전산화·제도개선을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며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IB 불법공매도 전수조사도 신속히 마무리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