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기계 사고, 예방만해도 체감도 150% 상승

24

농진청, 농업기계 사고 예방기술 보급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협업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농업기계 주행 안내표지판 구성도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농업기계 주행 안내표지판 구성도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기관 간 협업으로 ‘사물인터넷(IoT) 활용 농업기계 사고 예방 기술’의 현장 보급 확산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사물인터넷 활용 농업기계 사고 예방 기술은 농진청이 농업기계 사고 예방을 위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동안 기초기술 개발과 현장 실증을 거쳐 개발한 것이다.

이 기술은 농업기계 부착용 단말기와 도로용 LED 주행 안내표지판으로 구성된다. 단말기와 안내표지판이 상호 근거리 무선통신 후 안내표지판에 농업기계 종류, 접근 거리 등 정보를 안내하는 방식이다. 이 정보를 본 일반차량 운전자는 속도를 줄이거나 주의를 기울여 사고 발생 확률을 낮추게 된다.

특히 농업기계 부착용 단말기에는 ‘농업기계 전도‧전복 사고 감지 알람 기술’도 탑재돼 농업기계가 넘어지거나 뒤집히는 등 사고를 감지하면 사고자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으로 사고를 전달한다. 사고자가 20초간 응답하지 않으면 미리 등록된 보호자 또는 농업기술센터 등 관계기관에 사고정보를 발송한다.

농진청은 소방청과 협업해 농업기계 부착용 단말기에서 발신하는 사고정보를 119 긴급출동 시스템과 연계하는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소방청과 함께 시범운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전북특별자치도 진안소방서에서는 이 기술을 소방서 공용 단말기와 연동해 신속한 출동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도로용 LED 주행 안내표지판을 제품으로 만들어 보급할 수 있도록 표준화하고, 교통안전시설 규격에 추가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 등과 협의 중이다.

또 농업기계 관련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농촌 지역을 대상으로 도로용 LED 주행 안내표지판이 보급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할 예정이다. 올해는 강원특별자치도와 경기도 등에 기술을 지원한다.

농진청은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농업기계 운행이 잦고 사고 우려가 큰 전국 14개 지역에 안내표지판 33개를 설치, 단말기 610대를 보급한 바 있다. 그 결과 설치지역 차량 평균속도는 11% 줄었다. 60km/h 도로에서 과속차량은 25% 줄었다.

설치지역 농업인들 교통안전 체감도는 최대 150%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현재 트랙터, 경운기 2종에 적용 가능한 이 기술을 다른 주행형 농업기계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 개선을 추진 중이다.

이충근 농촌진흥청 안전재해예방공학과장은 “앞으로 사물인터넷 활용 농업기계 사고 예방 기술을 현장에 보급하기 위해 관계 부처를 비롯해 산업체와도 협업을 계속할 계획”이라며 “기술을 현장에 빠르게 보급해 농업인, 국민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