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대미 투자 확대, 韓·美에 윈-윈 효과”

25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 현황과 경제적 창출효과’ 보고서 발간

韓의 美GDP에 대한 기여도, 전체 외국계 기업 평균 크게 상회

“한국 기업 기여도 알려 美 통상 압력 완화의 지렛대로 삼아야”

주요국 대비 한국의 미국 경제 기여효과 비교. ⓒ한국무역협회 주요국 대비 한국의 미국 경제 기여효과 비교. ⓒ한국무역협회

한국의 대미 투자 확대가 양국 경제 모두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0일 ‘한국 기업의 대미 투자 현황과 경제적 창출효과’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미국 내 한국 기업의 자산규모 대비 미국 경제성장(GDP)에 대한 기여도는 100달러당 10.1달러로, 전체 외국계 기업 평균(100달러당 6.8달러 기여)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대외 수출 기여도도 자산규모 1000달러당 43.0달러로, 평균(1000달러당 24.3달러)을 크게 상회하면서 26개 주요국 중 5위를 차지했다.

고용 규모 면에서는 한국 기업의 고용인원은 다른 외국계 기업 대비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으나, 고부가 산업군을 중심으로 미국 내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021년 기준 미국 내 외국계 기업의 고용 창출 비중은 영국(15.4%), 일본(12.1%), 독일(11.6%) 순이었고, 한국 기업의 비중은 1.1%에 그쳤다. 하지만, 한국 기업의 근로자 1인당 연간급여는 평균 10만4000달러로 주요국 대비(전체 평균 8만7000달러) 높아, 고부가 산업을 중심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국 기업의 미국 내 근로자 1인당 연간 급여. ⓒ한국무역협회 주요국 기업의 미국 내 근로자 1인당 연간 급여. ⓒ한국무역협회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은 우리나라에도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증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대미 해외직접투자(ODI)가 10% 늘어나면, 대미 수출이 0.202%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미국 내 한국계 기업이 원부자재 및 중간재를 한국으로부터 많이 조달하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품목별로는 중간재의 수출유발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대미 해외직접투자가 10% 늘어나면 대미 중간재 수출은 0.250%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이는 전체 수출증대 효과(0.202%)를 상회하는 수치이다. 우리 기업이 공장 신축을 위한 자재 및 기계‧장비, 생산에 소요되는 중간재를 국내에서 주로 조달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도원빈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한국의 대미 투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요시하는 첨단 산업 육성과 기후 변화 대응,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강조하는 제조업 강화와 무역 불균형 해소 모두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주고 있다”면서 “한국 기업의 미국 경제 기여를 미국의 통상 압력 완화의 지렛대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