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2030년 세계점유율 30%”

37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일본 정부가 자국 기업의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 세계 시장 점유율을 오는 2030년 30%까지 끌어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SDV는 소프트웨어로 하드웨어를 제어하고, 인터넷으로 소프트웨어 갱신과 기능 추가를 지원하는 차량을 말한다.

일본 도쿄 소재 도요타 전시장 앞을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도쿄=AP/뉴시스]

1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과 국토교통성은 이르면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 산업 디지털화 전략 방안을 발표한다.

오는 2030년 전 세계에서 SDV가 41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는데, 일본 정부는 그중 1200만대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다. 일본 정부가 자동차 판매 점유율 목표를 설정한 것은 처음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은 현재 가솔린 차량을 포함해 세계 자동차 시장의 약 30%를 장악하고 있지만, SDV 핵심이 되는 전기차 점유율은 한 자릿수에 그치고 있다”며 “일본이 자신 있는 하이브리드차의 SDV화도 모색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이번에 자동차 산업 전략 방안에서 중국 업체 등의 대두를 염두에 두고 △소프트웨어 개발 △자동 운전 △데이터 활용 등 3가지 분야에서 일본 업체 간 협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도요타자동차, 혼다, 닛산자동차 등 일본 완성차업체 3곳은 차량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협력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 이들 업체는 내년 이후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을 잇는 기반 부문 사양을 통일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동 운전 분야에서는 자동 운전 트럭을 운행하는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데이터 활용과 관련해서는 차량 제조부터 사용, 폐기에 이르는 데이터를 공유하는 체계를 내년 4월 이후에 만들 계획이다. 재해 시 상황 파악, 반도체 등 부품 공급망에 관한 정보 연계 등에서도 협력을 추진한다.

요미우리신문은 “운영 주체인 경제산업성이 인재를 육성하는 기관을 신설하는 방침도 전략 방안에 담긴다”며 “자동차 산업은 부품 등을 포함한 출하액이 연간 약 70조엔(약 609조원)으로 일본 제조업의 20%를 차지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